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촛불시대 소통과 참여에 맞는 새로운 교육감 필요"

 민주진보교육감 전남추진위원회(전남추진위)는 6일 오후 전라남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석웅(62) 전 전교조 위원장을 단일후보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민주진보교육감 전남추진위원회(전남추진위)는 6일 오후 전라남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석웅(62) 전 전교조 위원장을 단일후보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 이영주

관련사진보기


오는 6,13 지방선거에서 전남도교육감 후보로 나설 민주진보진영의 후보가 확정됐다. 민주진보교육감 전남추진위원회(공동대표 오승주, 전남추진위)는 6일 오후 전라남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석웅(62) 전 전교조 위원장을 단일후보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전남추진위에 따르면 장 후보는 유효투표수의 44.07%를 얻어 민주진보교육감 단일후보로 결정됐다. 민주진보교육감 단일후보는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진행된 도민 추진위원단의 현장 투표와 ARS 투표 60%, 도민 여론조사 30%, 단체 대표 투표 10%를 합산해 결정됐다.

이에 앞서 민주진보교육감 도민 추진위원으로 지난 11월부터 올 1월까지 6만 7800여명(실제 선거인단 5만 8999명)이 참여했다. 단체는 광역단체 32개, 시군단체 341개 등 모두 373개 단체가 가입했다.

현장투표와 ARS투표에는 선거인단 5만 8999명 중 24.6%인 1만 4526명, 단체 대표단 투표는 선거인 373명 중 86.3%인 322명이 투표한 것으로 집계됐다. 장석웅 후보는 선거인단 투표 43.35%, 단체대표 투표 70.81%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 민주진보교육감 후보 선거에는 3명 모두 전교조 출신의 해직교사가 출마해 경합을 벌였다. 장석웅 전 전교조 위원장, 구신서 전 전남교육정책연구소장, 정연국 전 전교조 전남지부장 등이다.

민주진보교육감 단일후보로 선출된 장 후보는 전교조 운동의 산 증인이다. 광주고등학교와 전남대 사범대 국사교육학과를 졸업했다. 1979년 9월 보성율어중학교에서 교직생활을 시작했지만, 한 달여 만에 긴급조치 9호 위반으로 구속 기소됐다.

이후 1989년 6월 전교조 결성 주도로 해임됐다가 5년여 만에 복직된 후에는 전교조 사무처장과 전교조 전남지부장, 전교조 전국 위원장을 역임했다. 이밖에 역사정의실천연대 공동대표, 학교급식전남운동본부 대표, 전남장애인교육권연대 대표, 박근혜정권 퇴진 전남운동본부 공동대표 등 시민사회운동에 참여해 왔다.

장 후보는 지난 해 8월 영암미암중에서 평교사로 정년퇴직 했다. 현재는 전남교육포럼 '혁신과 미래'대표, (사)518민족통일학교 이사, 노무현재단 전남위원회 운영위원을 맡고 있다.

장 후보는 단일후보 확정 직후 "민주진보교육감 도민선출은 촛불혁명의 정신을 이어가는 용기 있는 도전이자 아름다운 실험"이라며 "촛불시대 소통과 참여의 시대정신을 담아내는 전남교육을 위해 매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나는 참교육을 짓밟는 이명박‧박근혜 정권에 맞섰던 전교조위원장이자 38년을 한결같이 교육민주화와 참교육 실천을 위해 힘써 온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평교사"라면서 "평생을 학생과 학부모, 시민사회와 소통하며 살아 온 자신이야말로 전남교육을 도민과 함께 만들어 가는 일에 적임자"라고 덧붙였다.

 전남 민주진보교육감 장석웅 후보
 전남 민주진보교육감 장석웅 후보
ⓒ 이영주

관련사진보기


장 후보는 민주진보교육감 후보로서 주요 정책과 비전도 제시했다. 장 후보는 선거운동을 통해 '한 아이도 포기하지 않는 전남교육', '모든 학생을 위한 저마다의 소질 개발 전남교육', '미래를 대비하는 전남교육', '분권과 협치의 전남교육', '학교 민주주의를 통해 경쟁력을 갖춘 전남교육'을 5대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장 후보는 "8년간의 전남교육에 대해 다른 지역 진보교육감과 비교할 때 뒤처졌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새로운 시대에는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다"면서 현 교육감 체제의 한계를 지적했다.

장 후보는 전남교육의 주요 현안과 과제도 제시했다. 학교통폐합에 대해서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그는 "무엇보다 2010년 이후 전남의 학교들이 빠른 속도로 통폐합되고 있다"며, "아이들의 꿈과 미래까지 통폐합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 후보는 현 교육청 체제와 기능에 대한 전면적인 개편을 주장했다. 그는 "낡고 관료적인 오늘의 전남교육으로는 촛불혁명의 시대정신을 담아낼 수 없다며, "도교육청 체제를 전면 개편하고 마을-지자체-시민사회와 협력을 통해 함께 만들어 가는 전남교육"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남교육을 위한 도민과의 협치위원회를 도교육청과 지역교육지원청에 운영하고 도교육청 교육감실을 1층으로 옮겨서 도민과의 간격을 좁히겠다"고 밝혔다. 

그는  "도교육청 중심의 사업, 조직, 인원, 예산을 과감하게 축소해 전남교육청은 정책개발과 지원으로, 교육지원청은 교육과정 지원센터로 기능을 재편하겠다고 설명했다.

장 후보는 주민추천교육장 공모제 전면 시행과 학교자치조례 제정도 약속했다. 이어 학생들의 통합대책으로 "전남지역 22개 시․군에 제한적 공동학구제 전면 시행"을 제안했다.

면지역 유․초․중 혁신적인 통합학교 운영과 전국 최초로 미래교육에 적합한 가칭 '미래학교'를 신설하여 대한민국 공교육의 선도 역할을 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장 후보는 오는 13일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20일에는 정책발표회를 열어 공약 등 정책을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