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바른정당 입당식 사진. 왼쪽부터 채근배 구의원(현 녹번응암1동 구의원), 바른정당 은평갑당협 신성섭 위원장, 김판수 회장(전 자유한국당 은평갑 운영위원신사2동 동협 회장)
 바른정당 입당식 사진. 왼쪽부터 채근배 구의원(현 녹번응암1동 구의원), 바른정당 은평갑당협 신성섭 위원장, 김판수 회장(전 자유한국당 은평갑 운영위원신사2동 동협 회장)
ⓒ 바른정당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 은평갑 지역 현직 구의원 등 당원 100여명이 탈당을 선언하고 바른정당으로 입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정당은 1일 보도자료를 통해 "31일 자유한국당 은평갑 당원협의회 전 당직자와 당원들이 '통합 개혁과 정치 혁신을 열망하며 자유한국당을 탈당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또한 바른정당은 "이번 탈당에는 채근배 은평구 의원을 비롯해 김판수 전 은평갑 운영위원, 지역 유지 등 자유한국당 당원 100여명이 함께 했다"면서 "같은 날 바른정당 은평구갑 당원협의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입당식'에 참석하여 입당 절차까지 마쳤다"고 밝혔다.

바른정당은 "희망과 국민의 뜻을 받드는 정치를 바른정당에서 구현하겠다"는 채근배 구의원의 발언을 전하면서 "직전까지 자유한국당에서 활동한 현역 구의원과 전 운영위원의 탈당은 흔하지 않아 탈당 파장이 상당히 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와 같은 전망은 1일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자리에서 권오을 바른정당 최고위원을 통해서도 나타났다.

경북도지사 출마가 유력한 권 최고위원은 "수도권에서 시작된 일이지만 현재 자유한국당의 아성이라 할 수 있는 경북과 대구에서도 이런 분위기가 감지된다"며 "자유한국당이 기득권에 연연하는 모습 때문에 머지 않아 경북과 대구에서도 이런 사태 일어난다"고 말했다.

또 권 최고위원은 "이런 일에 대비하기 위해서라도 통합신당이 개혁보수신당으로서의 모든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줄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