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내정'에 쓴소리를 내놓은 이준웅 교수의 페이스북.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내정'에 쓴소리를 내놓은 이준웅 교수의 페이스북.
ⓒ 이준웅 교수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이준웅 서울대 언론정보학 교수가 김의겸 전 <한겨레> 선임기자의 청와대 대변인 내정에 쓴소리를 내놓았다.

이 교수는 29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 기자는 작년 여름 한겨레에 사표를 냈단다, 덕분에 '현직 기자'가 '행정부로 직행'하는 사태는 피했으니 다행이라 해야 할까"라며 "입안이 쓰다"라고 꼬집었다.

이 교수는 "한국 언론은 여러 문제를 갖고 있지만, 내가 보기에 그중 최악 중 하나가 바로 이것이다"라고 언론인 출신들의 권력 진입을 비판했다.

이어 이 교수는 "어제까지 기자 옷을 입고 권력에 질문하던 자가 오늘 옷을 바꿔 입고 권력의 편에서 답변한다"라며 "나는 일간지 국장급이 청와대 대변인으로 가는 일은 대법관이 대형 로펌에 가는 것만큼이나 웃기는 일이라 생각한다"라고 질타했다.

이 교수는 "그런데 KBS고 SBS고, 동아일보고 한겨레고 마찬가지다"라며 "중앙 언론사에서 '잘 나가던' 기자들일수록 이런 오퍼를 받을 가능성이 높고, 또 오퍼를 거절하지 않는 게 우리 언론이다, 그런 길을 오히려 찾아다닌다"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민경욱, 이동관, 윤창중 ... 이 찬란한 명단에 김의겸이 이름을 올리다니!"라고 한탄하기도 했다. 그는 이렇게 글을 올리는 심경은 "분노"가 아니라 "슬픔과 안타까움"이라고 했다.  

또한 이 교수는 "언론인 스스로 자기의 전문적 정체성을 망치는 일이고, 한국 언론의 정파성을 강화하고 언론직의 기회주의를 조장하는 일이다"라며 "따라서 이런 일이 반복하는 한 언론개혁이고 뭐고 다 소용없다"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최순실 국정농단 보도로 역사에 이름을 남길 만한 기자가 스스로 자기가 몸 담았던 업을 버리고 다른 길을 택하는 지경인데, 무엇을 기대할 수 있단 말인가"라고 말했다.

이 교수의 글에 일부 누리꾼들은 "언론인 출신이기 때문에 청와대 대변인으로는 부적합하다는 논거에는 동의가 어렵다, 굳이 윤창중과 비교해 가며 언론인 전체의 수준을 도매금으로 폄훼할 필요는 없다"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김 전 선임기자를 박수현 대변인의 후임으로 내정했다고 발표했다(관련기사 : 신임 청와대 대변인에 김의겸 전 <한겨레> 기자 내정). 청와대는 "28년간 국제.정치.문화.사회 등 각 분야를 두루 거치며 통찰력과 전문역량을 증명한 언론인"이자 "무엇보다 글 잘 쓰는 언론인으로 정평이 나 있다"라고 평가했다.

다음은 이 교수가 자신의 페북에 올린 글의 전문이다.

한국 언론에게 이모저모로 '의미심장한' 날!

김의겸 전 한겨레 기자가 결국 청와대로 간단다. 작년 문재인 정부 초대 대변인 설이 돌아다닐 때, 난 반신반의하며 물었다. 언론사 현직 기자가 정부 대변인으로 직행하는 '적폐'를 문재인 정부에서 다시 본다고?

김기자는 작년 여름 한겨레에 사표를 냈단다. 덕분에 '현직 기자'가 '행정부로 직행'하는 사태는 피했으니 다행이라 해야 할까. 입 안이 쓰다.

한국 언론은 여러 문제를 갖고 있지만, 내가 보기에 그중 최악 중 하나가 바로 이것이다. 어제까지 기자 옷을 입고 권력에 질문하던 자가 오늘 옷을 바꿔 입고 권력의 편에서 답변한다. 이런 선배를 보고 후배 기자들은 뭘 배울까. 이런 길을 가려는 기자들이 있는 언론사를 보면서 시민들은 뭘 믿을 수 있다고 생각할까.

나는 일간지 국장급이 청와대 대변인으로 가는 일은 대법관이 대형 로펌에 가는 것만큼이나 웃기는 일이라 생각한다. 그런데 KBS고 SBS고, 동아일보고 한겨레고 마찬가지다. 중앙 언론사에서 '잘 나가던' 기자들일수록 이런 오퍼를 받을 가능성이 높고, 또 오퍼를 거절하지 않는 게 우리 언론이다. 그런 길을 오히려 찾아다닌다.

민경욱, 이동관, 윤창중 ... 이 찬란한 명단에 김의겸이 이름을 올리다니!

언론인 스스로 자기의 전문적 정체성을 망치는 일이다. 한국 언론의 정파성을 강화하고 언론직의 기회주의를 조장하는 일이다. 따라서 이런 일이 반복하는 한 언론개혁이고 뭐고 다 소용없다. 최순실 국정농단 보도로 역사에 이름을 남길 만한 기자가 스스로 자기가 몸 담았던 업을 버리고 다른 길을 택하는 지경인데, 무엇을 기대할 수 있단 말인가.

* 현장의 취재 기자를 만나 보면 한국 언론에 대한 염려가 많습니다. 며칠 취재해서 기사 몇 개씩 써야 하는 험한 자리에 있으면서도 회사 사정을 염려하고, 한국 언론을 걱정하고, 저널리즘의 미래에 불안해 하죠. 저는 말해 주고 싶네요. 여러분 선배들을 걱정하세요. 기회만 오면 정부 부처로 또는 기업으로 자리를 옮겨서 여러분을 상대하는 일을 맡는 선배들을 걱정하세요.

** 미국도 그러지 않냐구요? 천만에요, 간혹 '전직 언론인-대변인'이 나오기는 하지만 아주 예외적이랍니다. 백악관 대변인이란 자리 자체가 엄청난 전문적 정무직이라서 대통령과 함께 정치 캠페인을 몇 개씩 경험했던 이른바 '소통국장(comm director)'이 결국 그 일을 맡습니다. 소통국장이란 선출직 정치인의 선거운동과 공중관계 총괄을 의미합니다. 언론인 출신은 이런 전문직을 맡을 '핏'이 안 된다는 겁니다. 예외적인 경우로, 지난 오바마 정부에서 잠시 백악관 대변인으로 있었던 TIME 출신의 제이 카네이, 아들 부시 정부에서 대변인을 맡았던 폭스(!) 논평가 출신인 토니 스노우 정도가 기억납니다.


댓글2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선대부속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한국의 보수와 대화하다><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