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 NHK의 북한 미사일 발사 오보 관련 사과문 갈무리.
 일본 NHK의 북한 미사일 발사 오보 관련 사과문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일본 공영방송 NHK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경보를 잘못 발령했다가 취소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NHK는 16일 오후 6시 55분 뉴스 웹사이트, 스마트폰 뉴스·방재 애플리케이션 등 통해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듯"이라는 속보와 함께 일본 정부가 전국순간경보시스템(J얼럿)을 발령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NHK는 "건물 안이나 지하로 대피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미사일 발사 실험을 할 때마다 미사일 낙하 추정 지역 주민들에게 건물 안이나 지하로 대피하라는 경보를 보내고 있다.

하지만 NHK는 불과 5분 뒤 오후 7시께 "잘못된 속보를 전했다"라며 "J얼럿은 발령되지 않았다"라고 스마트폰 뉴스·방재 애플리케이션으로 다시 통지하면서 시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곧이어 뉴스 웹사이트와 공식 사과문을 통해 "속보와 관련 인터넷에 전송하는 장치를 잘못 조작했다"라며 "대단히 죄송하다"라고 밝혔고, NHK 뉴스 방송에서도 앵커가 미사일 오보를 거듭 사과했다.

앞서 13일 미국 하와이주도 북한이 하와이를 향해 미사일을 발사했다는 잘못된 경보를 발령하면서 주민과 관광객들이 긴급 대피하며 공포에 떨었다. 하와이주는 약 40분 만에 경보를 취소하며 비상관리국 경보 담당 직원의 실수라고 사과했다.

미국에서는 경보 실수로 인해 실제로 비상사태가 발생했을 때 주민들이 경보를 무시하게 될 수도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