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목이 먼저 눈길을 사로잡는다. <중앙일보> 유성운 기자가 글을 쓰고, 다음소프트에서 데이터 엔지니어로 일하는 김주영씨가 그래픽을 담당해 만든 책 <걸그룹 경제학>(21세기북스).

'우리의 일상을 지배하는 생활밀착형 경제학 레시피'라는 부제도 재밌다. 걸그룹을 둘러싼 사회·문화적 현상을 경제학으로 풀어내겠다는 '선언'이 아닌가. 즉물적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걸그룹'과 어렵고 딱딱하며 재미 없는 학문으로 인식되는 '경제학'을 결합시키겠다니? 이건 피안(彼岸)과 차안(此岸)의 멀고 먼 거리를 좁혀가는 것 이상으로 쉽지 않은 일인데... 그러나, 유성운과 김주영은 그들 나름의 '세상보기 잣대'로 이 어려움을 정면에서 돌파해내고 있다. 흥미롭다.

'소녀시대'의 멤버 태연이 지닌 가창력을 '비교우위의 법칙' 아래서 분석해내고, 한국의 군인들에게 '모두의 연인'으로 불렸던 '스텔라'의 인기를 대체재와 보완재를 가져와 새롭게 해석하며, 매몰비용의 함정과 오류을 통해 '레인보우'의 명멸을 이야기하는 대목은 걸그룹을 소재로 만들어졌던 어떤 책에서도 접하지 못했던 돌올함을 보여준다.

아이유가 연기자로 성공하지 못하는 까닭

 중앙일보 유성운 기자가 쓴 <걸그룹 경제학>의 표지.
 중앙일보 유성운 기자가 쓴 <걸그룹 경제학>의 표지.
ⓒ 21세기 북스

관련사진보기


뿐인가. <걸그룹 경제학>은 아이유가 연기자로 성공하지 못하는 까닭, 'AOA'가 설현이라는 멤버에 모든 것을 '몰빵'하는 이유, '트와이스'의 쯔위를 매개로 알게 된 동아시아 역사 문제, 세칭 '걸그룹 삼촌팬'의 정체성과 한계까지를 두루두루 다루고 있다.

가벼운 문제제기로 시작해 세상과 존재의 본질에 육박해 들어가는 유성운 기자의 문장은 흥미로운 동시에 의미 또한 만만치 않다. 이 문장은 어디에서 연유한 것일까. <걸그룹 경제학>의 저자 유성운에게 인터뷰를 청했다. 재기발랄한 문장처럼 성격 또한 시원스런 그는 반가운 목소리로 흔쾌히 제의에 응했다.

 <걸그룹 경제학>의 저자 유성운.
 <걸그룹 경제학>의 저자 유성운.
ⓒ 유성운 제공

관련사진보기


- 책은 걸그룹을 통해 생활과 밀착된 경제학을 풀어 설명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출간을 결심한 계기가 있나?
"소녀시대의 팬이다. 이들의 데뷔 10주년에 맞춰 각종 정보를 인포그래픽(Infographics·정보, 데이터, 지식 등을 시각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걸그룹 혹은, 아이돌이라는 것은 엔터테인먼트산업의 대표 주자고 자본주의의 총아다. 이것만큼 경제학 법칙에 흥미롭게 맞물린 분야도 없을 것 같았다. 재밌게 할 수 있는 일 하나를 발견했다고 생각했다."

- 자료 조사와 데이터 분석은 시간이 적지 않게 소요된다. 기자생활과 병행하는데 어려움이 있었을 것 같은데.
"책을 준비하는 동안 정치부에서 일했다. 알다시피 이 기간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 19대 대선 등이 줄줄이 이어졌다. 새벽에 일어나 눈을 부비며 글을 쓰곤 했다. 그나마 데이터 작업은 공저자인 다음소프트 김주영 과장이 맡아줬기에 출간이 가능했다."

- 걸그룹을 팬이 아닌 '분석과 연구 대상'으로 바라봤다. 어떤 느낌이었나?
"소녀시대는 단순한 아이돌이 아니다. 이들은 2세대 걸그룹 시대를 열었고, 일본과 동남아시아뿐 아니라 미국과 유럽 등 전 세계로 진출한 개척가다. 한국 대중문화에서는 1992년 '서태지와 아이들' 출현 이후 가장 큰 의미를 갖고 있다고 본다. 해외 문화계에 끼친 영향을 생각하면 이들이 더 상위에 있다고 생각한다.

조용필과 서태지 등을 최고의 가수라고 하지만 해외에서 그들을 알까? 물론 한국의 국력 신장이나 인터넷 환경 등도 영향을 줬지만 비슷한 환경과 국력을 가진 다른 나라에서 이런 영향력 있는 가수들을 보유한 것은 미국과 영국 정도가 전부다. 일본의 J-POP도 이 정도의 위상은 아니다. 이젠 해외에서도 국내 걸그룹 오디션에 도전하고 있다. 걸그룹을 보면서 혀를 끌끌 차는 먹물층이 세계적으로 얼마나 인정을 받고 어떤 경쟁력을 갖고 있는지 되돌아보았으면 한다."

- 걸그룹에 관해 미성년 소녀를 착취한다거나, 보편적일 수 없는 환상을 유포하고 있다거나, 여성의 상품화를 조장한다는 비판적인 시각은 어떻게 보는지?
"보이그룹은 없나? 걸그룹만을 여성의 상품화라고 보는 건 편향된 시각이다. 노래와 춤을 잘 하는 예쁘고 잘생긴 사람들이 주목받았던 건 고래로부터 인류 역사의 보편적 현상이다. 이를 감안하면 서울대에 입학하는 것보다 힘든 치열한 경쟁에서도 자신의 모든 걸 던지는 걸그룹의 패기를 칭찬해줘야 하는 것 아닌가?"

- 그렇게 본다면 걸그룹이 가진 보편적이고 긍정적인 측면은 뭔가?
"그들을 보고 있으면 즐겁고 행복한 기분이 든다. 이건 대단한 힘이다. 세상에 이런 역할을 할 수 있는 게 생각보다 많지 않다. 슬픈 이야기지만 내가 기자라고 하면서 사람들에게 접근했을 때 행복한 표정을 짓는 이들은 거의 없다. 또 하나를 꼽자면 여학생들에게 공부와 운동 외에 제3의 길을 열어줬다. 지금의 걸그룹은 분명 사회적 다양성을 확대하고 있는 사람들이다."

 소녀시대 멤버들과 자리를 함께 한 저자 유성운.
 소녀시대 멤버들과 자리를 함께 한 저자 유성운.
ⓒ 이종원 제공

관련사진보기




기자 생활 하면서 가장 어려웠던 취재였지만...

- 연예인 취재가 쉽지 않다. 책을 만들기 위한 작업을 진행하며 어려움은 없었는지.
"출판을 기획할 때는 사회부에서 근무했고, 취재에 들어갔을 때는 정치부였다. 연예기획사 실장들에게 전화해 '안녕하세요. 중앙일보 정치부(혹은, 사회부) 유성운 기자인데요'라고 소개하면 다들 겁을 먹었다. '우리 애들이 무슨 사고라도 친 게 아닐까'라고 지레 걱정한 것일 터다. 만나주려 하지 않고 자료도 안 줬다. 아무리 취지를 설명해도 무언가 비판적인 기사를 쓸 것이라고 생각했었던 것 같다. 기자 생활을 하면서 가장 힘든 취재였다."

- 책을 펼칠 독자들에게 한마디 한다면.
"다양한 빅데이터 작업으로 그래픽을 만들었다. 그래픽만 봐도 유익한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책에 담긴 문장도 선입견 없이 꼼꼼하게 읽어줬으면 한다."

- 마지막 질문이다. 당신이 가장 관심을 가지고 있는 걸그룹은?
"소녀시대와 트와이스다. 소녀시대가 2세대 걸그룹 시대를 열었고, 군웅할거(群雄割據)의 10년 동안 왕좌를 유지한 건 정말 대단한 것이었다. 이제 트와이스가 그 자리에 앉았다. 비교를 불가하는 트와이스의 위상이 얼마나 유지될지 매우 궁금하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경북매일신문>에 게재된 것을 일부 보완한 것입니다.




<아버지꽃> <한국문학을 인터뷰하다> <내겐 너무 이쁜 그녀> <처음 흔들렸다> <안철수냐 문재인이냐>(공저) <서라벌 꽃비 내리던 날> 등의 저자. 경북매일 기자.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