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3일 오후 바른정당 대구시당에서 열린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3일 오후 바른정당 대구시당에서 열린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동지들이 실망하시는 협상은 하지 않겠다"면서 "정치를 변화시킬 수 있고 미래를 위한 개혁의 중심 세력이 될 수 있는 통합을 할 것"이라고 국민의당과의 통합 원칙을 밝혔다.

유 대표는 3일 오후 바른정당 대구시당에서 열린 신년 인사회에 참석해 "개혁보수의 길을 더 위대하게 만들기 위해 국민들에게 박수받을 수 있고 환영받을 수 있는 명분의 통합을 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헐값에 당을 팔아넘기는 대표가 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며 "기대와 걱정이 많은 줄 알지만 분명히 말씀 드린다. 우리가 가는 길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당과 민주당이 우리의 통합을 방해하려고 한다. 그만큼 우리가 무섭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통합 대상인 국민의당에 대해서는 "가장 큰 걸림돌이 국민의당의 내분"이라며 "그 분들이 빨리 내부 갈등을 정리해 주셔야 한다. 내부 갈등을 정리하고 국민들 앞에 통합해야 시너지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오는 2월말이 통합의 시한이라고 밝힌 유 대표는 "제가 두 번의 탈당 사태를 겪고 남은 의원들 3분의 2가 자유한국당으로 넘어가는 어려움 속에서도 바른정당을 지켰다"며 "한국당과 금방 합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한국당과의 보수통합에 대한 선을 그었다.

그는 이어 "국민의당 내부에서 보수야합이라고 규탄하고 우리를 적폐세력이라고 규정하는 것에 대해 정말 동의할 수 없다"며 국민의당 내부의 정리를 재차 강조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사 3일 오후 바른정당 대구시당에서 열린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당원들과 함께 축하떡을 자르고 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사 3일 오후 바른정당 대구시당에서 열린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당원들과 함께 축하떡을 자르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3일 오후 바른정당 대구시당에서 열린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당원들이 마련해준 생일케익을 자르고 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3일 오후 바른정당 대구시당에서 열린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당원들이 마련해준 생일케익을 자르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유 대표는 오는 6월 치러지는 지방선거와 관련해 "대구경북에서 바른정당의 승리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치겠다"며 "여기서 바람을 일으키면 보수정치의 교체, 한국정치 바람의 변화를 우리의 손으로 만들 수 잇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시장, 군수, 광역의원, 기초의원 모두 공천을 안 해도 좋다"며 "우리가 낼 수 있는 최선의 후보들을 내서 시·도민들이 심판해 주실 수 있도록 하겠다. 한국당과 정면승부 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신년교례회에 참석한 청년당원들은 4일 환갑을 맞는 유 대표를 위해 생일케익을 준비하고 깜짝 파티를 열어 눈길을 끌었다. 유 대표는 청년들이 건넨 고깔모자를 쓰고 밝게 웃으며 촛불을 끄고 케익을 잘랐다.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