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도 광명시(시장 양기대)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해 전국 지자체 최초로 '챗봇 트레이너' 라는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나섰다.

 뽀로롯과 대화중인 양기대 광명시장
 뽀로롯과 대화중인 양기대 광명시장
ⓒ 광명시청

관련사진보기


이를 위해 광명시는 지난해 9월 학습 코디네이터들을 대상으로 챗봇 트레이너 기본교육을 운영했으며 양기대 광명시장은 3일 이들과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챗봇 트레이너 양성과정은 1월 중 국비 공모 사업에 응모하는 등 준비 과정을 거쳐 상반기 중으로 개설될 예정이다. 

챗봇 트레이너는 사람과의 문자 대화를 통해 질문에 알맞은 답이나 각종 연관 정보를 제공하는 챗봇(인공지능 기반의 소프트웨어)에게 전문지식을 학습시키는 사람을 말한다.

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창의적이고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학부모와 경력단절 여성 등을 중심으로 챗봇 트레이너를 양성할 계획이다. 이 트레이너들은 향후 '방과 후 학교'에서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챗봇 활용법을 교육할 예정이다. 

 간담회 참석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양기대 광명시장
 간담회 참석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양기대 광명시장
ⓒ 광명시청

관련사진보기


간담회에 참석한 학습 코디네이터들은 "광명시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해 챗봇 트레이너라는 직업을 만들어 신선했고, 기본교육을 통해 이것이 학생을 비롯한 모두에게 새로운 길을 열어줄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간담회 참석자들과 사진 촬영중인 양기대 광명시장
 간담회 참석자들과 사진 촬영중인 양기대 광명시장
ⓒ 광명시청

관련사진보기


양 시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첨단 정보통신기술이 경제와 사회 전반에 융합돼 혁신적인 변화가 생기기 때문에 특히 일자리에 대한 우려가 많다"며 "챗봇 트레이너처럼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창의적인 일자리 등 시대 변화에 맞는 새로운 일자리를 꾸준히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9년차 it 경력을 가진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평범한 40대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