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18년형 코란도 투리스모
 2018년형 코란도 투리스모
ⓒ 쌍용자동차

관련사진보기


2018년 올해, 국내 자동차 시장의 첫 공식 일정은 쌍용자동차가 맡았다. 다목적차량(MPV) 모델인 '코란도 투리스모'의 부분변경 모델을 선보인 것.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마케팅도 보다 공격적으로 펼쳐 내수 성장세를 이어가고, 해외 시장 위축세를 꺾겠다는 계획이다.

3일 쌍용차는 성동구 성수동의 레이어57에서 전면 디자인을 변경하고, 상품성을 높인 2018 코란도 투리스모를 선보였다.

2018 코란도 투리스모의 가장 큰 변화는 얼굴이다. 대형 모델에 걸맞게 라디에이터 그릴이 더욱 커졌고, 앞쪽 후드에 캐릭터 라인으로 강인함을 강조한다. 웅장한 느낌을 표현하기 위해 숄더윙 라인의 프런트 범퍼와 와이드한 안개등이 새롭게 적용됐다.

이와 함께 또렷한 인상을 부여하기 위해 앞쪽 램프에 엘이디(LED) 주간주행등을 채용했다. 라디에이터 그릴 상단의 크롬 라인과 연결시켜 일체감을 높였다. 신규 외장 색상인 아틀란틱 블루 컬러도 추가했다. 대형차답게 휠 크기도 키웠다. 기존에는 16, 17인치 휠만 제공됐지만, 이번 부분변경 모델을 통해 크롬 처리된 18인치 휠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코란도 투리스모, 편의사양 대폭 개선...최대 44만 원 인상 

외관의 변신과 함께 편의사양을 대거 탑재해 그동안 지적 받았던 '깡통차' 이미지 탈피에 나섰다. 우선,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미러링 서비스를 제공하는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신규 적용했다. 라디오를 음성 인식기능으로 보다 편하게 즐길 수 있으며, 하이패스 룸미러를 전 차종에서 기본적으로 지원한다. 승차감과 안정성을 위해 헤드레스트가 재설계됐으며, 2열 암레스트 길이가 61mm 늘어났고, 3열에는 열선 시트를 추가했다.

차량 가격은 9인승 모델은 3076만원부터 시작해 가장 비싼 차량이 3524만원이다. 또 11인승 모델의 경우 2838만원 부터 시작한다. 주문 제작 모델인 샤또 하이리무진의 경우 5220만원으로 지난 모델보다 166만원 올랐다.

쌍용차는 올해 코란도 투리스모를 1만 2000대 판매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지난해 총 판매량 3746대, 2016년 5310대와 비교하면 2~3배 많은 수치다. 이 회사 이석우 마케팅 팀장은 "그 동안 광고와 고객행사 등 코란도 투리스도 대외 소통에 소홀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제품 커뮤니케이션과 판매 접점 관리를 개선해 상품성과 강점을 적극 홍보하면 불가능한 숫자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쌍용차, 해외 판로 개척으로 수익성 높일 것

올해 자동차 업계 첫 스타트를 끊은 만큼 쌍용차의 목표는 분명하다. 국내 판매 9년 연속 성장과 해외 시장 진출 지속을 통한 적자 탈출이다. 특히, 지난해 내수 시장과 달리 해외에서 고배를 마신 쌍용차는 올해도 신흥 시작 개척과 브랜드 홍보에 힘을 쏟는다. 이를 위해 올해도 현지 모터쇼와 다카르 랠리에 참가하며, 특히 현지 딜러의 홍보 및 마케팅을 적극 지원한다.

하지만 최대 시장이었던 러시아 및 인근 시장의 상황이 녹록하지 않아 수출 활로 확보에 쉽지만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쌍용차는 지난해 8년 만에 아프리카 중요 시장 중 하나인 수단에 다시 진출했으며, 올해 Q900(렉스턴 스포츠)으로 북미와 서유럽 시장도 진출할 계획이다.

한편, 쌍용차의 2017년 수출 실적은 전년도 대비 29.2% 하락한 3만 7008대를 기록했으며, 내수 시장에서는 7.5% 성장한 10만 6677대를 판매했다.




평안하고, 무탈한 일상을 위해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