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판문점에서 고위급 남북회담 제안'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남북회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판문점에서 고위급 남북회담 제안'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남북회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9일 남북 고위급 회담을 판문점에서 개최하자고 제의했다.

조 장관은 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합동 브리핑실에서 이같이 발표하면서 "정부는 시기, 장소, 형식 등에 구애 없이 북측과 대화할 용의가 있음을 다시 한 번 밝힌다"라고 강조했다.

또 조 장관은 "남북 당국 회담 개최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서는 판문점 등 남북 연락 채널이 조속히 정상화돼야 한다"라며 "남북 연락 채널을 통해 의제, 대표단 구성 등 세부 절차에 대해 협의할 것을 제의하며 북측의 긍정적 호응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1일 신년사를 통해 평창 동계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진심으로 바란다면서 "대표단 파견을 포함하여 필요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북남 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 자세한 기사 이어집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