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18년 1월1일 MBC뉴스데스크에 등장한 학생과 엠빅뉴스 인턴기자는 동일인물이었다.
 2018년 1월1일 MBC뉴스데스크에 등장한 학생과 엠빅뉴스 인턴기자는 동일인물이었다.
ⓒ 임병도

관련사진보기


[기사 수정 : 2일 오후 8시 45분]

새해 첫날 MBC는 시민들을 상대로 개헌에 대해 묻는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무술년 최대 화두 '개헌'...시민의 생각은?>이라는 제목의 뉴스에서는 '주OO' 이라는 학생이 등장합니다.

뉴스를 본 많은 시청자들은 주씨를 일반 학생으로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주씨는 12월 28일까지도 <엠빅뉴스>에서 인턴기자로 근무했었습니다.

주씨는 지난 12월 7일 <"최승호 사장님, 왜 우린 사원증 목걸이가 달라요?">라는 제목의 <엠빅뉴스>에도 나옵니다. 인턴기자가 최승호 신임사장을 인터뷰하는 당시 영상을 보면 주씨가 인턴 기자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엠믹뉴스 마지막에 나오는 자막에도 '구성 주OO'이라고 표기돼 있습니다.

언론 관계자의 시민 인터뷰는 여론조작이다

뉴스가 보도된 시점은 주씨가 인턴기자를 그만둔 이후였습니다. 그러나 기사를 작성했던 남형석 기자와 함께 일했던 MBC 인턴기자 출신을 마치 일반 학생처럼 인터뷰하고 뉴스로 보도하는 것은 '여론조작'에 가깝습니다.

 극우 성향 만화가 윤서인씨 부부는 2015년과 2017년 MBC 뉴스에 인터뷰이로 등장했다
 극우 성향 만화가 윤서인씨 부부는 2015년과 2017년 MBC 뉴스에 인터뷰이로 등장했다
ⓒ MBC뉴스 화면 캡처

관련사진보기


지난해 8월 31일 MBC 김세의 기자는 <또 리콜 신기록...하자 많은 이유는?>이라는 뉴스에서 친분이 있는 극우 성향 만화가 윤서인씨를 등장시켰습니다. 김 기자는 2015년 윤씨의 부인도 인터뷰하고 뉴스로 보도했습니다.

친분이 있는 사람을 인터뷰이로 선정해 뉴스로 보도하는 행위는 신중히 다뤄야 할 문제입니다. 당시에도 '전파의 사적 농단'이라는 지적을 받기도 했습니다.

비슷한 사례를 놓고 MBC가 정상화 되기 전에 벌어진 일이니 잘못된 것이고, 정상화 이후에 벌어진 일이니 괜찮다고 지나가는 일은 있을 수 없습니다. 시민 인터뷰이가 인턴기자였다면 그 영상은 내보내지 말았어야 합니다.

'의욕이 넘쳤나? MBC의 연이은 실수'

 MBC뉴스데스크는 제천 화재 CCTV 영상을 보도하면서 현장 지휘 소방관을 구조를 하지 않았다는 식으로 보도했고, 이에 대한 지적이 나오자 제천 소방관 반론을 보도했다.
 MBC뉴스데스크는 제천 화재 CCTV 영상을 보도하면서 현장 지휘 소방관을 구조를 하지 않았다는 식으로 보도했고, 이에 대한 지적이 나오자 제천 소방관 반론을 보도했다.
ⓒ MBC뉴스 화면 캡처

관련사진보기


2017년 12월 26일 <뉴스데스크>는 제천 화재현장의 CCTV 화면을 보도하면서 "10분 넘게 무전 교신만 하면서 건물 주변을 돌아다녔다"라고 표현했습니다.

보도 이후 전·현직 소방관들의 지적이 나오자, MBC는 12월 29일 <뉴스데스크>는 <제천 소방관 반론 "현장에서 뛰어다니면 안 된다">라는 제목으로 당시 소방관의 이야기를 보도했습니다.

자신들이 보도한 뉴스에 대한 반론을 보도했으니 괜찮았을까요? 아닙니다. 정정 보도'를 했어야 마땅했습니다. 그러나 MBC는 '정정 보도'라는 말 대신에 '반론'이라는 표현을 사용했습니다.

'사과하는 MBC, 희망은 있다'

 12월 31일 MBC뉴스데스크는 제천화재 CCTV 관련 보도가 잘못됐다며 사과 방송을 했다.
 12월 31일 MBC뉴스데스크는 제천화재 CCTV 관련 보도가 잘못됐다며 사과 방송을 했다.
ⓒ MBC뉴스 화면 캡처

관련사진보기


연이은 MBC의 실수로 정상화 되기 전과 무엇이 다르냐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명확하게 다른 점이 있습니다. 바로 오보를 사과했다는 점입니다.

지난해 12월 31일 <MBC 뉴스데스크>는 <잘못된 보도 바로잡고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CCTV 영상 보도와 현장 지휘관의 반론을 보도하면서 '정정보도를 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라며 사과 방송을 했습니다.

언론이 완벽할 수는 없습니다. 오보가 나올 수도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고, 시청자에게 설명하는 과정이 꼭 포함돼야 합니다. 기자와 뉴스를 마지막까지 검증해야 할 의무가 있는 데스크의 책임도 물어야 합니다.

지금 MBC는 과거의 영광은 사라지고, 오로지 오욕의 역사로 얼룩져 있습니다. 사장이 바뀌었다고 금방 개선되거나 변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럴수록 더욱 철저하게 저널리즘 원칙에 따른 뉴스를 보도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만약, 원칙을 지키지 않는다면, 시민들은 과거와 똑같은 언론으로 MBC를 외면할 것입니다.

덧붙이는 글 | 이 글은 정치미디어 The 아이엠피터 (theimpeter.com)에도 실렸습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립미디어 '아이엠피터TV'를 운영하는 정치블로거, 진보나 좌파보다는 상식적인 사회를 꿈꾸며 제주도에서 에순양과 요돌군의 아빠로 살아가고 있다.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