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란 반정부 시위대 사망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이란 반정부 시위대 사망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이란의 반정부 시위가 격화되면서 12명이 숨졌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1일(현지시각) 이란 국영방송은 "최근 나흘간 전국에서 이어진 시위로 최소 12명이 사망했다"라며 "일부 무장 시위대가 경찰서와 군기지 장악을 시도했으나 엄격히 진압했다"라고 밝혔다.

이란에서는 지난 28일 이란 제2 도시 마슈하드에서 물가 폭등과 실업 문제 등 경제난을 호소하는 격렬한 항의 시위 촉발됐고, 수도 테헤란을 비롯해 전국 대도시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시위 규모가 커지고 격화되자 경찰은 최루탄과 물대포를 동원해 강경 진압에 나서 수백 명을 체포했다. 인터넷에서는 시위 진압에 나선 이란 정예군 혁명수비대가 시위대를 향해 발포했다는 소문이 돌고 있지만 이란 정부는 이를 부인했다.

시위대는 호산 로하니 대통령과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의 퇴진을 촉구하며 반정부·반기득권을 주장하고 있다. 일부는 정부와 공공기관 청사를 공격하며 경찰과 유혈 충돌하기도 했다.

서방 언론은 "집회를 엄격히 통제하는 이란에서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촉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며 "8년 만에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면서 이란 정부가 위기에 몰렸다"라고 보도했다.

이란에서 전국 규모의 시위가 벌어진 것은 지난 2009년 당시 강경 보수파인 마무드 아미디네자드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자 개혁파 시민들이 부정선거 의혹을 주장한 시위 이후 8년 만이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로하니 대통령은 긴급 연설을 통해 "이란은 헌법과 시민의 기본권을 존중하는 자유 국가이며, 비판과 저항을 표현할 자유는 이란 국민의 당연한 권리"라면서도 "폭력은 비판과 다르며, 엄격히 처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란 정부는 국내 언론 보도를 철저히 통제하고 있으나 소셜미디어를 통해 시위가 확산되자 인터넷 속도를 제한하고 텔레그램,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의 접속을 차단했다.

이란 시위에 기름 끼얹는 트럼프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맺은 '이란 핵 합의' 파기를 주장하며 이란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반정부 시위대를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나섰다. 그러나 이란 정부는 내정 간섭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매시간 인권 침해가 이뤄지고 있는 최고의 테러지원국 이란이 평화적인 시위대가 서로 소통하지 못하도록 인터넷까지 폐쇄했다"라고 지적했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도 '이란 국민의 평화적 저항에 관한 성명'을 통해 "오랫동안 억눌렸던 이란 국민이 마침내 목소리를 내고 있다"라며 "그들의 자유와 인권을 위해 기도한다"라고 밝혔다.

반면 로하니 대통령은 "이란 국민들이 불행한 이유는 트럼프 대통령 때문"이라며 "그는 백악관에 입성한 순간부터 이란을 끊임없이 괴롭히고 있다"라고 맞섰다.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