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프란치스코 교황의 신년카드 사진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프란치스코 교황의 신년카드 사진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프란치스코 교황이 올해 신년카드에 핵 공격을 당한 소년을 새겨 넣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1일(현지시각) 바티칸이 공개한 프란치스코 교황의 연하장에 지난 1945년 미군이 원자폭탄을 투하한 일본 나가사키의 한 소년을 찍은 사진이 담겨있다.

소년이 숨진 동생을 업고 화장터 앞에서 순서를 기다리며 굳은 표정으로 서 있는 사진으로 제2차 세계대전 때 원폭 투하 후 나가사키를 찾은 미군 해병대 전속 사진사 조 오도널이 촬영한 것이다.

오도널은 미군이 나가사키와 히로시마에 원폭을 투하한 후 4년 동안 두 도시의 피해 상황을 사진으로 기록했으며, <일본 1945년: 그라운드 제로에서 온 해병대 사진사>라는 책으로 공개한 바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신년카드에서 '전쟁의 결과'(The fruit of war)라는 제목으로 이 사진을 소개하며 "어린 소년의 슬픔은 피 흘리는 입술을 깨무는 표정으로만 드러날 뿐"이라고 설명했다.

바티칸 전문가 존 앨런은 CNN 인터뷰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매년 배포하는 연하장에 인쇄할 이미지를 직접 고른 것은 처음"이라며 "현재 정세와 특별한 관련성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세계 평화를 강조하며 특히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대북 군사공격 위협 등으로 인한 핵전쟁 가능성이나 시리아 화학무기 공격을 우려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25일 성탄절 공식 메시지에서도 "한반도의 대치가 극복되고, 세계 평화를 위해 상호 간 신뢰가 증진되기를 기도한다"라고 밝힌 바 있다.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