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명재 국회의원 박명재 의원이 본보와 단독 인터뷰를 하고 있다
▲ 박명재 국회의원 박명재 의원이 본보와 단독 인터뷰를 하고 있다
ⓒ 정승화

관련사진보기


박명재 의원이 2017년 12월 26일 포항시청에서 또다시 경북도지사 출마를 재천명했다. 같은 달 20일 경북도청에서 첫 포문을 연 지 6일 만이다. 출마선언을 한 지 일주일 만에 또 출마선언을 한 이유가 무엇일까.

그만큼 포항을 비롯한 경북동해안 지역이 이번 경북도지사 선거의 분수령이기 때문이다. 박 의원의 중복 출마선언은 대척점에 서 있는 이철우 의원에 대한 맞불작전과 동남권 수성의 성격이 짙게 배어있다.

밀고 들어오는 자와 지키려는 자, 그들의 숨가쁜 샅바싸움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도지사 후보별 릴레이 기획 인터뷰를 통해 어슴푸레한 내막을 들춰본다. 첫 번째로 박명재 의원 인터뷰 형식의 기획포커스를 싣는다 - 기자 말

창 들고 나타난 이철우, 방패 들고 맞서는 박명재

아직 선거는 갈 길이 구만 리 같은데 박명재 의원과 이철우 의원의 행보를 보면 용호상박 격으로 초반부터 신경전이 치열하다. 지난 2017년 12월 20일 경북도청에서 앞 다투어 출마선언을 한 것도 그렇고, 당 최고위원의 감투와 금배지까지 떼고 출마하겠다고 폭탄선언을 한 이 의원에 맞서 무조건 4년 단임의 배수진을 친 박 의원의 배짱도 그렇고, 두 사람의 신경전은 첫 단추부터 과열로 달리고 있다.

여기에 더해 이철우 의원은 20일 기자회견장에서도 포항을 상징하는 과메기 한 두름을 들고 기자회견을 한 데 이어 바로 이틀 후인 23일 박명재 의원의 텃밭인 포항에 내려와 지진이재민들의 대피소인 흥해 실내체육관과 포항수협죽도위판장 등 포항의 상징적인 장소를 찾아 싹쓸이하듯 광폭행보를 보여 박명재 의원 측을 자극했다.

비유해서 말하자면 이 의원이 창을 들고 박 의원의 텃밭인 포항을 누비고 다니자 마침내 3일 만인 26일 박 의원 측에서 응수하듯 도지사 출마 재천명 기자회견을 만든 듯하다.

그만큼 두 사람의 신경전이 초반부터 치열해지고 있다. 이철우 의원 뿐만 아니라 안동의 김광림 의원, 구미의 남유진 시장 등 출마자들의 잇따른 동남권 공략에 박명재 의원은 어떻게 맞설 것인가.

출마자들이 동해안 권역 노리는 이유

사실 이철우 의원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도지사 출마자들이 호시탐탐 박명재 의원의 텃밭인 동해안 권역을 노리는 이유가 있다. 바로 당내 경선에 있어서 최대비중을 차지하는 경선인단 규모 중 동남권역이 차지하는 비중이 지대하기 때문이다.

우선 인구 면에 있어서 경북 전체인구 270만 명의 52%인 140만 명이 경북 동남권역에 살고 있다. 특히 박명재 의원의 아성이라고 볼 수 있는 포항, 경주, 영덕, 울진, 울릉 등 경북동해안 5개 시군에 약 90만 명(33%)이 밀집돼 있으니 이철우 의원을 비롯한 후보자들이 탐을 낼 수밖에 없는 것이다.

아직 경선 룰이 정해지지 않았지만 역대 선거의 경우로 볼 때 당원 50%(대의원 선거인 20%, 당원 선거인 30%)와 일반시민 50%(일반선거인 30%, 여론조사 20%)로 치러진다고 하면 경북도내 약 3만 5천~4만여 명의 책임당원 가운데 52%인 1만 8천~2만 800여 명이 경북 동남권역에 있으니 그 비중은 막중하다.

이 같은 여건에서 지형학적으로 포항에 지역구를 둔 박명재 의원의 입지가 좋은 것은 말해 무엇하랴. 여기에 그동안 박 의원과 더불어 동반 출마를 표명해왔던 포항출신 강석호 의원이 지난 3일 전격적으로 불출마를 선언한 것도 박의원에게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한마디로 '경북동남권 단일후보론'의 시너지 효과를 얻은 셈이다. 더욱이 강석호 의원의 지역구가 영덕, 울진, 영양, 봉화로 북부권에 걸쳐 있어 강 의원이 박 의원과 사전교감하여 공동연대전선을 구축한 것이 사실일 경우 그 팽창력은 매우 클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경북도지사 출마선언 박명재 국회의원이 26일 포항시청에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 경북도지사 출마선언 박명재 국회의원이 26일 포항시청에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 정승화

관련사진보기


24년 동남권의 숙원, 포항출신으로 세 번째 도전하는 후보

사실 박명재 의원의 입장에서 보면 가장 시의적절한 타이밍에 도지사에 도전하는 셈이다. 우선 포항을 비롯한 경북 동해안지역의 숙원인 지역출신 도지사에 대한 세 번째 염원이기 때문이다.

고인이 된 경북 청도 출신 이의근 전 도지사와 구미 출신 김관용 지사의 임기 24년 동안 경북동해안 지역은 솔직히 홀대를 받아왔다는 게 지역민들의 이야기다. 이 세월동안 지난 2006년 고 정장식 포항시장과 2014년 박승호 전 시장이 연이어 도지사 출마의 장도에 올랐으나 모두 고배를 마셔 이번이 포항권역에서는 세 번째 도전이다.

문제는 경북 동해안 지역민들의 응집력에 그 승부가 달렸는데 지역민들이 어떤 판단을 내릴지가 관건이다.

동남권 리더십-제2도청유치-신동해안시대-위대한 경북건설

두 번의 기자회견에서 본 박명재 의원의 논리는 분명하다. 동남권 리더십이다. 하드웨어에 해당하는 도청사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경북 북부로 이전했듯이 소프트웨어에 견줄 수 있는 리더십 즉, 조종자인 도지사는 동남권에서 배출돼야 한다는 것이다.

여기에 신동해안시대를 열어가는 차원에서 제2도청을 동남권에 유치하고, 해양경북시대와 J자형 국토개발전략을 통해 글로벌 경북으로 육성하겠다는 것이 박 의원의 경북비전이다.

※ 알림 : 추후 각 후보 스케줄에 맞춰 기획 인터뷰를 진행합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경북뉴스통신에도 실렸습니다.




경북뉴스통신은 바른언론, 빠른뉴스를 지향하는 경북소재 인터넷 뉴스통신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