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 민주진보교육감 후보 단일화를 위한 대전교육희망 2018'이 추진하는 경선에 후보등록을 하지 않은 승광은(왼쪽) 달팽이학교 교장과 최한성 대덕대 교수가 29일 오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대전 민주진보교육감 후보 단일화를 위한 대전교육희망 2018'이 추진하는 경선에 후보등록을 하지 않은 승광은(왼쪽) 달팽이학교 교장과 최한성 대덕대 교수가 29일 오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전 진보교육감 후보 단일화 경선에 불참한 최한성 대덕대 교수와 승광은 달팽이학교 교장이 경선 불참에 안타까움을 표하면서 "시민단체 후보를 넘어 시민 후보를 만들어 가는 역사적 과업의 길을 닦겠다"고 밝혔다.

최한성·승광은 두 후보는 지난 28일 마감한 '대전민주진보 교육감 후보 단일화를 위한 대전교육희망2018'의 후보 등록을 하지 않았다.

이들은 '대전교육희망2018'이 정한 경선 일정에 불만을 표하면서, 내년 2월 13일 예비후보 등록 이전까지로 정해진 선거운동기간을 2개월 연장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대전교육희망2018'은 규정에 따라 3명의 후보들 간 합의로 경선 일정 변경은 가능하다는 입장이었고, 나머지 한 명의 후보인 성광진 후보는 '두 후보가 후보 등록을 하면 일정 변경 논의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결국, 두 후보가 후보 등록을 하지 않으면서 '대전교육희망2018'이 추진하는 단일화 경선에는 성광진 후보만 유일하게 참여하게 됐다. 사실상 진보교육감 후보 단일화가 무산된 것이다.

이와 관련 최한성·승광은 두 후보는 29일 오전 대전시청 하늘마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후보 등록'을 하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대전에 민주진보교육감을 세워 입시경쟁교육의 적폐를 청산하고, 진보교육의 본질적 가치를 실현해 아이들의 행복한 배움과 성장을 보장하는 일은 시대정신을 구현하는 엄숙한 과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그 과정은 시민의 자발적 참여로 이루어지는 민주적 의사소통 과정을 전제한다"며 "결과보다 과정이 정의로울 때, 학생·학부모·교사·시민의 이해와 요구를 올바르게 모아내 힘을 가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이에 우리 두 후보는 대전시민이 주체가 되어 올바른 진보교육감을 만들어가는 시대정신 구현에 앞장서겠다는 엄숙한 결단을 내렸다"며 "이 결단은 도덕적 동기와 올바른 과정에 최선을 다하여 민주적 가치를 바로 세우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직선거와 돈 선거로 상징되는 선거 풍토의 적폐를 청산하겠다"며 "시민단체 후보를 넘어 시민 후보를 만들어 가는 역사적 과업의 길을 닦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다만 "이후에도 후보 간 단일화의 길은 항상 열려있음을 말씀 드린다"면서 "이를 위해 시민의 의견에 귀 기울이는 겸허한 자세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두 후보는 '대전교육희망2018'에 대해서도 '그 동안의 노력에 감사'의 뜻을 전한 뒤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깊은 안타까움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