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도는 28일 창원시 사림동 경남대표도서관 본관 대강당에서 ‘경남대표도서관 준공식’을 가졌다.
 경남도는 28일 창원시 사림동 경남대표도서관 본관 대강당에서 ‘경남대표도서관 준공식’을 가졌다.
ⓒ 경남도청 최종수

관련사진보기


 경남도는 28일 창원시 사림동 경남대표도서관 본관 대강당에서 ‘경남대표도서관 준공식’을 가졌다.
 경남도는 28일 창원시 사림동 경남대표도서관 본관 대강당에서 ‘경남대표도서관 준공식’을 가졌다.
ⓒ 경남도청 최종수

관련사진보기


경남도는 28일 창원시 사림동 경남대표도서관 본관 대강당에서 '경남대표도서관 준공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개관 준비에 들어갔다. 이날 준공식에는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을 비롯해 박동식 도의회 의장, 박주환 국립중앙도서관장 등 내빈 300여 명이 참석했다.

총 사업비 194억 원이 투입된 경남대표도서관은 지난 해 12월 착공식을 가진 후 1년 만에 준공을 맞이하게 됐다. 정식 개관은 도서관사업소 조직 신설과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 1월 말경에 할 예정이다.

대표도서관은 지하 1층, 지상 4층 (대지면적 14,226㎡, 연면적 7,869㎡)의 규모로 본관, 어린이관, 청소년관 등 3개동으로 총 21여만 권을 보관할 서고를 갖췄다.

한경호 권한대행은 "경남대표도서관이 우리 도의 대표 문화아이콘이자 랜드마크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도내 도서관 정책 수립과 도서관 지원협력, 자료보존, 조사연구 등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여, 도내 도서관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태그:#도서관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