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도는 28일 창원시 사림동 경남대표도서관 본관 대강당에서 ‘경남대표도서관 준공식’을 가졌다.
 경남도는 28일 창원시 사림동 경남대표도서관 본관 대강당에서 ‘경남대표도서관 준공식’을 가졌다.
ⓒ 경남도청 최종수

관련사진보기


 경남도는 28일 창원시 사림동 경남대표도서관 본관 대강당에서 ‘경남대표도서관 준공식’을 가졌다.
 경남도는 28일 창원시 사림동 경남대표도서관 본관 대강당에서 ‘경남대표도서관 준공식’을 가졌다.
ⓒ 경남도청 최종수

관련사진보기


경남도는 28일 창원시 사림동 경남대표도서관 본관 대강당에서 '경남대표도서관 준공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개관 준비에 들어갔다. 이날 준공식에는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을 비롯해 박동식 도의회 의장, 박주환 국립중앙도서관장 등 내빈 300여 명이 참석했다.

총 사업비 194억 원이 투입된 경남대표도서관은 지난 해 12월 착공식을 가진 후 1년 만에 준공을 맞이하게 됐다. 정식 개관은 도서관사업소 조직 신설과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 1월 말경에 할 예정이다.

대표도서관은 지하 1층, 지상 4층 (대지면적 14,226㎡, 연면적 7,869㎡)의 규모로 본관, 어린이관, 청소년관 등 3개동으로 총 21여만 권을 보관할 서고를 갖췄다.

한경호 권한대행은 "경남대표도서관이 우리 도의 대표 문화아이콘이자 랜드마크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도내 도서관 정책 수립과 도서관 지원협력, 자료보존, 조사연구 등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여, 도내 도서관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태그:#도서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