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전국언론노조 대전일보지부와 대전일보 사측이 2017년 단체협상 조인식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용호 경영지원실 부실장, 남상현 대전일보 사장, 강은선 비대위원장, 최정 비대위 부위원장, 김달호 부위원장.
 전국언론노조 대전일보지부와 대전일보 사측이 2017년 단체협상 조인식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용호 경영지원실 부실장, 남상현 대전일보 사장, 강은선 비대위원장, 최정 비대위 부위원장, 김달호 부위원장.
ⓒ 대전일보지부

관련사진보기


전국언론노조 대전일보지부(비대위원장 강은선·이하 대전일보지부)와 대전일보사(대표이사 남상현)가 2017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타결했다.

지난 해 11월 2년여에 걸친 대결국면을 끝내고 관계정상화에 들어갔던 대전일보 노사가 2017년 단체협약을 원만히 타결함으로써 앞으로의 관계정상화가 기대되고 있다.

대전일보지부와 대전일보사는 지난 27일 오전 10시 대전일보사 5층 접견실에서 노측 대리인인 강은선 비대위원장, 김달호 비대위 부위원장, 최정 비대위 부위원장, 사측 남상현 대전일보 사장, 최용호 경영지원실 부실장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 단체협약 조인식을 체결했다.

노사 양측은 지난 7월 19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11월 15일까지 모두 10차 본 교섭을 진행, 이날 단체협약안에 서명한 것. 이번 단체협약은 편집권 독립, 근로 처우 및 환경 개선에 중점을 두고 협상을 진행해왔다.

교섭 결과 노사 양측은 ▲조합원 자격 제한 조항 삭제(부장급 이상 및 판촉·계약직 사원 제외 사항 삭제) ▲병가 시 연차 우선사용 조항 폐지 ▲순환근무지원비 조항 신설(서울취재본부 순환근무비 10만 원 인상) ▲2년 이상 재직한 연봉제 조합원 3명 호봉제 전환 등에 합의했다.

대전일보지부는 지난 달 21일 2017년도 단체협약 잠정합의안 인준을 위한 조합원 총투표를 실시,  만장일치로 잠정합의안에 찬성했다.

노사 양측은 이번 합의를 통해 앞으로 건강한 노사관계를 구축하고 지역대표 정론지로서 지역민심을 대변, 정론직필을 실천하는데 서로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태그:#대전일보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