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외교부의 일본군 위안부합의검토 태스크포스(TF)의 조사 결과를 발표를 한 직후인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앞에서 정대협, 정의기억재단,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일본군위안부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의 검토 결과 발표 직후인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앞에서 정대협, 정의기억재단,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외교부의 일본군 위안부합의검토 태스크포스(TF)의 조사 결과를 발표를 한 직후인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앞에서 정대협, 정의기억재단,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외교부의 일본군 위안부합의검토 태스크포스(TF)의 조사 결과를 발표를 한 직후인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앞에서 정대협, 정의기억재단,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2015년 한·일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합의 당시 한국 정부가 위안부 소녀상 철거를 위해 노력한다는 내용이 담긴 사실상 이면합의를 한 게 드러나자 시민단체들은 "당장이라도 한일합의를 폐기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정대협을 비롯한 시민단체들은 27일 오후 4시 서울 세종대로 외교부 청사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마이크를 잡은 윤미향 정대협 공동대표는 두 정부간 이면합의야 말로 한일합의를 폐기해야 하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검증 TF 발표를 통해 박근혜 정부가 해외 기림비 설치와 관련한 정부 차원의 지원은 하지 않을 것이라는 내용을 합의했음을 접하면서 그간 2015 한일합의 이후 외국의 한인단체들이 외교부로부터 '소녀상 관련 활동 일체 중단'을 요청하는 공문을 전달받았다는 제보가 사실이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면합의에 따라 한국 정부가 실질적으로 그런 내용을 집행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런 점을 볼 때 합의는 폐기해야 마땅하다."

 외교부의 일본군 위안부합의검토 태스크포스(TF)의 조사 결과를 발표를 한 직후인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앞에서 정대협, 정의기억재단,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외교부의 일본군 위안부합의검토 태스크포스(TF)의 조사 결과를 발표를 한 직후인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앞에서 정대협, 정의기억재단,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또한 시민단체들은 한일합의 폐기에 대한 정부의 미적지근한 태도를 비판했다. 윤미향 대표는 "조사 결과는 그동안 피해자들과 국민이 요구해왔던 졸속 처리, 소녀상 철거 등 의문을 해소시켰다"라면서도 "평창 올림픽을 앞두고 정부는 TF의 입장과 정부 입장을 분리시켜, 조사 결과가 정부 입장이 아니라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정부가 할머니들에게 (올해) 연말까지 기다려달라고 했다. 그 이야기는 기다림 끝에 한국 정부가 피해자들 목소리를 받아서 해결할 것이라는 믿음이 있는 것이다. 그런데 갑자기 피해자들에게 양해 없이 TF팀 조사 보고는 민간 기구의 평가일 뿐이고 정부의 입장은 평창(동계올림픽) 이후에 밝힐 것이라든지 피해자·관련단체와의 협의와 소통을 통해 밝히겠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이는 오늘 발표하기 이전에 피해자들과 논의, 소통을 했어야하는 문제다. 지금까지 기다렸는데 또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다. 물론 정부가 피해자들을 만나야 하지만 이런 식으로 발표부터 하고 할머니들을 만나는 건 또 다른 상처다."

이어 윤 대표는 "피해자들이 가장 염려하는 것은 피해자의 인권과 문제 해결이 경제, 안보, 국익에 결부돼 희생되는 것"이라며 "그 우려가 현실로 드러나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윤 대표는 "이 정부가 할머니들에게 제발 2018년에는 진정한 평화를 줬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미향 대표는 정부에 ▲2015 한일합의 무효 ▲화해치유재단 해산 ▲10억 엔 반환 선언을 촉구했다. 그는 "TF팀의 조사 결과가 (한일합의 무효화 선언을 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만들어줬다고 생각한다"라며 "지금이라도 정부는 입장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신지수 기자입니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이희훈입니다.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인권 분야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