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권석창 의원이 화재 참사 현장인 제천시 스포츠센터 건물 안으로 들어가기위해 경찰 고위직가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권석창 의원이 화재 참사 현장인 제천시 스포츠센터 건물 안으로 들어가기위해 경찰 고위직가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권석창 자유한국당 의원, 출입통제구역 막무가내 진입 '눈총' 자유한국당 권석창 의원(충북 제천단양)이 24일 오후 화재참사로 29명이 사망한 제천 스포츠센터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권 의원은 경찰 고위직에 항의전화까지 해가며 통제 구역인 제천 화재 참사현장에 들어가 눈총을 사고 있다.
▲ 권석창 자유한국당 의원, 출입통제구역 막무가내 진입 '눈총' 자유한국당 권석창 의원(충북 제천단양)이 24일 오후 화재참사로 29명이 사망한 제천 스포츠센터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권 의원은 경찰 고위직에 항의전화까지 해가며 통제 구역인 제천 화재 참사현장에 들어가 눈총을 사고 있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권석창 자유한국당 의원(충북제천단양)이 경찰 고위직에 항의전화까지 해가며 통제 구역인 제천 화재 참사현장에 들어가 눈총을 사고 있다.

권 의원은 이날 오후 2시 55분께 참사 현장인 제천시 스포츠센터 건물 앞에 도착했다. 권 의원은 이어 "국회의원으로서 화재가 일어난 건물 안을 봐야겠다"며 사전양해 없이 진입을 시도했다. 그러나 현장 경찰이 나서 "현장검증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출입을 막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장 훼손 우려를 이유로 현장 출입을 일체 통제했다.

마침 건물 내에서는 국과수가 화재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정밀 조사를 진행하던 중이었다.

경찰의 제지에 권 의원은 "의원이 현안 파악을 위해 들어가려 하는데 왜 현장을 못 보게 하느냐"고 따지며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현장 경찰관은 권 의원의 보좌진과 '출입을 하면 안 된다'며 실랑이를 벌였다.

 권석창 자유한국당 의원이 화재 참사 현장 안으로 들어가려다 경찰이 저지하자 경찰 고위직에게 전화를 건뒤 들어서고 있다.
 권석창 자유한국당 의원이 화재 참사 현장 안으로 들어가려다 경찰이 저지하자 경찰 고위직에게 전화를 건뒤 들어서고 있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권 의원은 거듭된 현장 경찰의 저지에 경찰 고위 관계자에게 전화를 걸어 항의와 함께 출입을 요구했다. 이후 전화를 받은 경찰 고위직은 현장 지휘 책임자에게 '복장을 갖춰 입게 한 뒤 출입을 허용하라'고 지시했다.

이 같은 과정은 <오마이뉴스> 취재진의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다만 권 의원이 전화를 해 출입을 요구한 경찰 고위직이 누구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권 의원은 흰옷을 입은 뒤 국과수 감식반과 함께 현장으로 들어갔고, 현장을 둘러보며 사진까지 촬영했다. 그러나 권 의원이 거리낌 없이 사진촬영을 한 곳은 촬영이 금지된 곳이다.

실제 지난 23일 수사본부 현장 합동 조사 과정에 참관한 유족 대표들도 경찰의 요청에 따라 따라 현장 사진 촬영은 하지 않았었다.


댓글63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5,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