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장신중 경찰인권센터장이 지난 16일 더불어 민주당 강릉시지역위원회 밴드 등에 중국기자 폭행은 전적으로 우리나라 기자의 과도한 행동 때문이었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렸다.
 장신중 경찰인권센터장이 지난 16일 더불어 민주당 강릉시지역위원회 밴드 등에 중국기자 폭행은 전적으로 우리나라 기자의 과도한 행동 때문이었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렸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장신중(63) 경찰인권센터장이 문재인 대통령 방중 일정에서 일어난 기자 폭행 사건에 대해 "해당 기자와 언론사는 국민 앞에 무릎을 꿇고 정중하게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한다"고 주장해 논란이다.

장 센터장은 지난 16일 오후 8시쯤 소셜 미디어와 포털 사이트의 커뮤니티 등에 글을 올려 '중국 기자 폭행 사건은 전적으로 우리나라 기자의 잘못이며 해당 기자는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신중 센터장은 글에서 "중국에서 물의를 빚은 기자가 소속된 언론사는 우리나라의 국익에 중대한 영향을 끼칠 대 중국 외교에 막대한 지장을 야기한 해당 기자를 징계하고 대 국민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약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해당 기자가 중국이 정하는 중국의 관행을 따르지 않아 발생한 일이며 집단 폭행을 당했다는 이유만으로 본질을 호도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하고 "'집 안에서 새는 바가지 나가서도 샌다' 국내에서 안하무인격으로 하던 행태를 중국에서도 그대로 하려다 화를 자초한 측면이 있는 것은 분명하다"며 이번 폭행 사건을 기자의 잘못된 관행 탓으로 돌렸다.

장신중 센터장은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대 중국 국빈 방문은 정치, 경제, 안보 등 모든 면에서 너무도 중요한 외교일정이었다. 이런 중차대한 시기에 국가적 외교성과를 망가뜨리는 데서 나아가 나라 망신까지 시켰다면 세종로 네거리에 멍석을 깔고 석고대죄를 해도 모자랄 판이다"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그는 이어 "기자는 언론사의 직원일 뿐 특별하게 존중되어야 할 대상자가 아니며 대통령 경호실의 경호경비를 받아야 주요 인사도 아니며 만약 사기업의 종사하는 기자들의 보호 의무는 해당 언론사에서 인력을 고용해야 한다" 강조했다.

장 센터장은 이번 중국 기자폭행 사건에 대해 "해당 기자와 언론사는 국민 앞에 무릎을 꿇고 정중하게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하라"며 글을 마쳤다.

장신중 경찰인권센터장은 강릉경찰서 서장을 끝으로 공직을 마친 후 경찰 관련 단체인 경찰인권센터를 만들어 활동 중이다. 지난 2016년에는 한선교 당시 새누리당 의원이 국회 경비대 소속 경찰 경호원의 멱살을 잡은 사건이 일어나자, 한 의원을 고발하기도 했다. 현재는 채널 A와 MBN 등 종편에서 패널로 얼굴을 비추고 있으며 내년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강릉시장 후보로 출마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조기숙 이화여대 교수는 지나 15일 페이스북에 "기자 폭행은 중국 경호원의 정당방위"라고 글을 올렸다 여론의 질타를 맞고 사과했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댓글3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