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후루티아 후쿠시마호의 외관 JR 고오리야마 역에서  출발 준비중인 후루티아 후쿠시마호
▲ 후루티아 후쿠시마호의 외관 JR 고오리야마 역에서 출발 준비중인 후루티아 후쿠시마호
ⓒ 서규호

관련사진보기


일본의 동북지방 후쿠시마는 아직도 원전 피해의 이미지 때문인지 관광객이 여행을 꺼려 하는 지역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예로부터 아이즈와카마츠성, 이나와시로 호수 등 관광지가 많기로 유명한 지역이기도 합니다. 빨리 원전의 피해가 복구되기를 바랍니다.

2015년 4월에 탄생한 후루티아 후쿠시마호 열차는 후쿠시마현의 JR 고오리야마 역에서 출발해 JR 후쿠시마 역을 통과, 미야기현의 JR 센다이 역까지 이어지는 관광열차입니다.

후루티아 후쿠시마호의  1호 차 후루티아 후쿠시마호의 1호 차 내부의 판매 카운터
▲ 후루티아 후쿠시마호의 1호 차 후루티아 후쿠시마호의 1호 차 내부의 판매 카운터
ⓒ 서규호

관련사진보기


현지에서 생산돼 철저한 검증을 거친 사과, 배, 복숭아, 포도 등을 사용한 오리지널 디저트와 티를 드셔 볼 수 있습니다. 과일을 활용한 맛있는 디저트와 차를 드셔 볼 수 있는 관광열차로 기본 콘셉트는 '달리는 카페'가 메인입니다.

신선한 과일과 티포트를 메인으로 한 열차 도장이 손님들을 맞이 합니다. 열차는 두량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호 차량은 카페테리아 차량으로 차량 전체가 큰 카운터로 되어 있어 승무원들이 직접 맛있는 음식을 제공합니다. 6석의 카운터석이 마련돼 있어 열차 여행을 하면서 편안하게 카페 분위기를 느낄 수 있습니다. 각종 사케부터 커피 그리고 간단한 식사를 할 수 있는 먹거리가 판매를 하고 있습니다.

2호 차 내부의 모습 후루티아 후쿠시마호의 2호 차 내부의 4인석
▲ 2호 차 내부의 모습 후루티아 후쿠시마호의 2호 차 내부의 4인석
ⓒ 서규호

관련사진보기


2호 차량으로 이동하면 기본적으로 테이블 석입니다. 1명이 창가를 보며 앉을 수 있는 1인석이 4석, 2명이 마주보는 2인석이 8석 그리고 4명이 마주볼 수 있는 4인석 테이블 좌석이 24석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차내 서비스로는 후쿠시마의 엄선된 재료로 만들어진 오리지널 디저트(2개)와 뜨거운 커피 등이 포함된 스위츠 세트를 제공합니다. 제철 과일만을 제공하기 때문에 계절마다 약간 상이 합니다.

열차 여행은 보통 JR 고오리야마 역에서 출발 하는데 11월까지는 반에츠사이센(磐越西線)을 이용해 이나와시로 역을 통과, JR 아이즈와카마츠 역까지 하루 2번 왕복합니다.

12월부터는 도호쿠혼센(東北本線)의 노선을 이용하기 때문에 지금 가시면 JR 고오리야마 역을 출발 해 JR 센다이 역까지 1일 1왕복 운행합니다. 물론 주말에만 운행을 하지요.

오후 1시 34분 JR 고오리야마 역을 출발한 열차는 화물을 넣을 수 있는 화물 보관함까지 있어 열차 여행의 불편함이 전혀 없습니다. 전 좌석이 지정석이고 많지 않은 좌석 때문에 항상 좌석이 만석이랍니다.

오후 3시 21분 센다이 역에 도착을 합니다. 센다이 역에 내리시면 다시 열차를 갈아탑니다. 일본 3대 절경인 마츠시마로의 여행도 추천해 드립니다.

후루티아 후쿠시마호의 차내 후루티아 후쿠시마호의 서비스 스위츠와 커피
▲ 후루티아 후쿠시마호의 차내 후루티아 후쿠시마호의 서비스 스위츠와 커피
ⓒ 서규호

관련사진보기


지역적으로 후쿠시마라 약간은 소개가 부담스럽긴 하지만 이제는 많은 후쿠시마현민들의 노력으로 그 이미지를 개선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색다른 일본의 철도 여행을 하고 싶으시다면 센다이 공항을 이용해 이번 주 여행을 떠나 보세요.

운행구간

JR 센다이 역 10시15분 출발 ---> 12시 09분 JR 고오리야마 역 도착
JR 고오리야마 역 15시 21분 출발 --->15시 21분 JR 센다이 역 도착

운행요일

매주 주말

요금
JR 센다이 역 ---> JR 고오리야마 역 편도 5400엔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