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7주년 기념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건배 이희호 여사, 정세균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등이 건배를 하고 있다.
▲ 건배 이희호 여사, 정세균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등이 건배를 하고 있다.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7일 오후 6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빌딩 컨벤션센터 2층 그랜드볼룸에서 '평화 그리고 희망'이라는 주제로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7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 이희호 여사, 권노갑 전 국회의원, 정세균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명진 스님, 이석형 국회의원, 한병도 정무수석 등 인사를 포함해 관계자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조순용 국민의정부 전 정무수석의 사회로 진행된 1부 기념식에서 개회사를 한 정세균 국회의장은 "대통령님은 생전에 민주주의와 인권, 한반도 평화, 경제민주화, 국민화합을 위한 불꽃 같은 삶을 사셨다"며 "노벨상위원회가 김대중 대통령을 수상자로 선정한 이유는 평생 이러한 신념에 충실한 대통령님의 삶을 높이 평가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 의장은 "생존에 '행동하는 양심이 되자,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다'면서 우리들에게 행동을 요구했다"며 "그것만이 평생을 민주주의와 인권, 한반도 평화, 국민화합을 위해 살다간 대통령의 뜻을 받드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부채춤 월드비전 합창단이 부채춤 공연을 하고 있다.
▲ 부채춤 월드비전 합창단이 부채춤 공연을 하고 있다.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축사를 한 이낙연 국무총리는 "김대중·노무현 정부 10년 동안 민주주의와 인권과 남북관계 희망이 싹텄다"며 "그러나 봄은 길지 않았다, 보수 정부가 들어선 이후 남북관계는 퇴색됐고, 민주주의는 후퇴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총리는 "김대중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기념하는 오늘 밤, 우리는 그분의 생애와 사상을 이해해야 한다"며 "민주주의와 인권,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어떻게 추구할 것인지를 생각해 보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식전에 단국대 포시즌 앙상블 공연이 있었고, 김대중 대통령 생애와 관련한 영상이 선보였다. 이웃돕기 성미 전달식과 영호남 상생 장학금, 서울평화희망 장학금, 특별장학금 등 장학금 전달식도 열렸다.
 
가수 이선희 가수 이선희씨가 노래공연을 했다.
▲ 가수 이선희 가수 이선희씨가 노래공연을 했다.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최선규 아나운서와 국악인 오정해 씨가 진행을 한 2부 기념 공연에서는 노벨평화상 수상 17주년 기념 행사위원회 장충식 공동위원장과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건배사를 했다. 월드비전 합창단, 국악인 오정해, 가수 이선희 등의 공연이 펼쳐졌다.


10만인클럽아이콘

문화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현재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