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 영흥도 진두항 ‘국가어항’ 지정” 인천해양경찰서 영흥파출소가 있는 인천 영흥도 진두항의 모습이다. 해경전용 계류장이 없어 낚싯배 전복사고 당시 구조보트의 출동이 늦어졌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국회 답변을 통해 “내년에 진두항을 국가어항으로 지정하겠다”고 밝혔다.
▲ “인천 영흥도 진두항 ‘국가어항’ 지정” 인천해양경찰서 영흥파출소가 있는 인천 영흥도 진두항의 모습이다. 해경전용 계류장이 없어 낚싯배 전복사고 당시 구조보트의 출동이 늦어졌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국회 답변을 통해 “내년에 진두항을 국가어항으로 지정하겠다”고 밝혔다.
ⓒ 인천해경

관련사진보기


인천 영흥도 진두항이 내년에 국가어항으로 지정될 전망이다.

진두항은 최근 낚싯배가 급유선과 충돌해 전복되며 15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사고와 관련해 사고 낚싯배가 출항한 곳이다.

또한, 이번 사고와 관련해 해경전용 계류장이 없어 신고 초기 해경 구조보트가 늦게 출동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이와 관련해 자유한국당 안상수 국회의원(인천시 동구·중구·강화군·옹진군)은 오늘(7일)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영흥도 낚시어선(선창1호) 충돌사고 현안보고 회의'에서 질의를 통해 "해경의 초동대처가 늦어져 인명피해가 커졌고, 그 원인은 협소한 진두항에서 해경의 구조보트가 늦게 출항한 것이 골든타임을 놓치게 된 것"이라고 질타했다.

“인천 영흥도 진두항 ‘국가어항’ 지정” 안상수 국회의원은 오늘(7일) 국회 질의를 통해 진두항의 국가어항 지정 필요성을 강조해 김영춘 해수부 장관으로부터 “2018년 국가어항 지정”이라는 답변을 받아냈다.
▲ “인천 영흥도 진두항 ‘국가어항’ 지정” 안상수 국회의원은 오늘(7일) 국회 질의를 통해 진두항의 국가어항 지정 필요성을 강조해 김영춘 해수부 장관으로부터 “2018년 국가어항 지정”이라는 답변을 받아냈다.
ⓒ 안상수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그러면서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에게 "진두항을 조속히 국가어항으로 지정해서 항만 확충을 통해 항만의 안전과 관리를 효율화 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진두항을 2018년에 국가어항으로 지정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이에 따라 지난 3월 화재발생 이후 국가어항지정이 결정된 소래포구에 이어 진두항까지 국가어항지정이 결정됨에 따라 인천은 2개의 국가어항을 보유하게 됐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천게릴라뉴스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게릴라뉴스’는 지방분권을 지향합니다. <인천게릴라뉴스+충청게릴라뉴스+대구경북게릴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