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의 도안갑천지구 친수구역 개발 백지화를 촉구 45차 '고함기도회' 및 '목요집회'가 7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개최됐다.
 대전시의 도안갑천지구 친수구역 개발 백지화를 촉구 45차 '고함기도회' 및 '목요집회'가 7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개최됐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전시의 도안갑천지구 친수구역 개발 백지화를 촉구 45차 '고함기도회' 및 '목요집회'가 7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개최됐다. 사진은 발언을 하고 있는 김규복  대전빈들장로교회 목사.
 대전시의 도안갑천지구 친수구역 개발 백지화를 촉구 45차 '고함기도회' 및 '목요집회'가 7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개최됐다. 사진은 발언을 하고 있는 김규복 대전빈들장로교회 목사.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시장이 되어서는 안 될 사람이 시장이 되어 대전을 망쳐 놓았다."

이미 시장직을 상실한 권선택 전 대전시장을 두고 하는 외침이다. 7일 오전 대전시청 앞 도안갑천지구 친수구역 개발 백지화를 촉구하는 45번째 '고함기도회 및 목요집회'가 개최됐다.

대전시가 '친수구역 활용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추진해 온 도안갑천지구 개발사업을 반대하는 시민단체와 지역주민들은 1년째 매주 목요일마다 이 집회를 이어오고 있다.

이들은 그 동안 '대전의 4대강=갑천개발', '이명박=권선택'이라는 피켓을 들고 도안갑천지구 개발사업의 백지화를 요구했으나, 이 개발을 밀어붙이던 권선택 대전시장은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시장직을 상실하고 대전시청을 떠난 상태다.

그러나 그가 벌여 놓은 사업으로 인한 후유증은 여전히 치유되지 못하고 있다. 그 중 하나가 도안갑천지구개발사업이다.

심지어 최근에는 대전시가 실시계획 변경 승인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불법적으로 호수공원 부지의 흙을 퍼내는 '터파기' 사전공사를 진행했다가 국토부로부터 '해당 부지 공사 중지 명령'을 받았다.

이와 관련, 이날 집회에서 양흥모 대전충남녹색연합 사무처장은 "대전시의 불법공사로 인해 아마도 과태료 1000만 원가량이 부과될 것으로 안다"며 "지방정부가 이렇게 불법을 저질러도 되는 것이냐"고 말했다.

그는 또 "대전시에 부과되는 벌금은 절대로 시 재정으로 내서는 안 된다"면서 "사전공사에 책임이 있는 공무원 사비로 내든지, 아니면 관련 공무원들을 징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도 현재 대전시의 상황에 대해서 매우 분개했다. 불법적인 정치자금을 받아 선거를 치르고 당선됐던 권 전 시장은 시장직을 상실하기까지 3년여 동안 온갖 개발사업을 벌여 놓고 시장직에서 물러났다.

그런데 그로 인한 모든 피해와 후유증에 대해서는 아무도 책임지지 않은 채, 시민들과 해당 부지 주민들만 피해를 보고 있기 때문. 더욱이 불법적인 정치자금을 권 전 시장에게 건넸던 사람들에 대해서는 처벌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도 이들은 매우 답답해 했다.

양 처장은 "불법선거운동으로 당선이 된 불법 시장이 불법적인 공사를 벌여 놓고 시장직에서 물러났다"며 "시장이 되어서는 안 될 사람이 시장이 되어 대전을 망쳐 놓은 것이다. 왜 그 모든 책임을 대전시민이 떠안아야 하느냐"고 분개했다.

김규복 대전빈들장로교회 목사도 이날 발언을 통해 "권선택 전 시장이 갑천지구 개발사업을 벌여 놓고 사라져 버렸지만 우리는 이 싸움을 멈출 수 없다"며 "심지어 불법적인 사전공사까지 진행하다가 적발되어 더욱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 사회의 적폐청산도 하루 속히 해야 하지만, 갑천지구 개발사업과 같은 잘못 진행되고 있는 것을 우선적으로 바로잡는 일도 매우 시급하다"면서 "대전시는 갑천지구개발사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도안갑천지구 친수구역 개발 백지화를 요구하는 주민대책위와 시민대책위는 불법사전공사로 인해 부과되는 과태료를 대전시 재정이 아닌, 불법공사를 지시한 공무원에게 책임을 묻도록 대전시에 요구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불법사전공사에 대한 책임을 명확하게 묻도록 국민감사청구를 진행하고, 청와대 홈페이지를 통한 국민청원운동도 벌여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밖에도 2018년 대전시장선거를 앞두고, 6개 정당 시장 후보군을 초청해 '토론회'도 진행할 예정이다.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