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수능시험 종료와 함께 아르바이트 구직 시기가 돌아왔다. 하지만 아르바이트를 처음 시작하는 청소년들의 경우 관련 지식이 부족한 경우가 많다. 이에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은 지난 11월 29일 '수험생이 꼭 알아야 할 알바의 상식'을 공개했다.

- 성인이 아니어도 최저임금은 필수

근로기준법 상 청소년으로 분류되는 만 19세 미만도 성인과 동일한 최저임금법의 보호를 받는다. 2017년의 최저임금은 6,470원이며 2018년 1월 1일부터는 시간당 7,530원의 최저임금이 일괄 적용된다.

단 1년 이상의 기간을 정해 근로계약을 체결한 경우, 3개월 이내의 수습기간 동안 최저임금의 10%를 뺀 금액이 지급될 수 있다. 1년 미만 기간으로 근로계약을 체결했다면 수습기간 없이 최저임금이 보장된다.

근로자 5명 이상 사업장의 경우 휴일 및 초과근무 시 50%의 가산임금을 받을 수 있고, 주휴수당 역시 성인과 동일하게 적용·지급돼야 한다.

- 근무 시간과 장소 확인도 꼼꼼히

근무 시간, 근무 장소 확인도 중요하다. 먼저 청소년들은 하루 7시간, 1주일 40시간 이하로 근무할 수 있다. 고용주와 청소년 당사자 간 합의로 인해 연장 가능한 근로 시간은 1일 1시간, 1주일 최대 6시간이다.

기본적으로 청소년들은 청소년 출입·고용 금지업소 및 청소년 고용 금지업소에서 일할 수 없다. 해당 사항을 위반한 사업장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또한 만 18세 미만 청소년은 야간근로 시간에 해당하는 오후 10시~오전 6시 사이에 근무할 수 없다. 단 청소년본인이 동의하고 고용노동부장관의 인가를 받은 상황이라면 야간 근로가 가능하다. 근로자 5명 이상 사업장에서 야간 근로 시에는 정해진 시급보다 50% 많은 야근수당을 지급 받아야 한다.

- 근로계약서 작성 확인하기

고용주는 성인·청소년 여부를 막론하고 모든 근로자에게 근로조건을 명시한 근로계약서를 교부해야 한다. 작성 시 임금, 근로시간, 휴일 등의 주요 근로 조건들이 명시돼 있어야 하며, 작성하지 않을 경우 5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 무료로 '알바' 문제 상담받기

고용노동부와 한국공인노무사회가 함께 운영하는 '청소년근로권익센터'에서는 만 15세~만 24세 이하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알바 문제 무료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25세 이상이어도 대학생 신분이라면 해당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청소년근로권익센터'에서는 알바 관련 문제 상담은 물론, 전국 노무사로 구성된 '알바지킴이'의 직접적인 도움도 받을 수 있다. 상담은 청소년근로권익센터 홈페이지 온라인상담 게시판, 카카오톡 ID '청소년근로권익센터', 전화 상담(1644-3119) 접수를 통해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오마이뉴스 시민기자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