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여성단체연합 등 여성단체들은 3일 경남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18 지방선거, 여성 후보 진출과 여성정치참여 확대"를 요구했다.
 경남여성단체연합 등 여성단체들은 3일 경남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18 지방선거, 여성 후보 진출과 여성정치참여 확대"를 요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여성할당제 강화 실천하자. 선출직 공직 여성·남성 동수 보장하라."

여성들이 외쳤다. 경남여성단체연합과 거제여성회, 경남여성장애인연대, 여성회, 김해여성의전화, 김해여성회, 마산창원여성노동자회, 진주여성민우회, 진해여성의전화, 창원여성살림공동체, 창원여성의전화, 통영여성장애인연대는 '여성 정치참여 확대'를 촉구했다.

김경영 경남여성단체연합 회장과 김윤자 여성정책연구센터장, 서혜정 경남여성장애인연대 대표 등 인사들은 3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18 지방선거, 여성 후보 진출과 여성정치참여 확대'를 요구했다.

김경영 회장은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성의 목소리를 내고자 한다. 지방자치제가 부활한 지 30여 년 가까이 되었고, 그동안 여성 대표성은 확대되었지만 여전히 우려되는 점이 있다"며 "일부 외국 선진국은 의회에서 여성과 남성이 동수다. 여성이 지방의회와 지자체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남에서는 여성이 광역의원 55명 중 8명(14.5%)에 불과하고, 기초 시·군의원은 225명 중 22명(9.8%)에 불과하다. 경남에서 여성 자치단체장은 한 명도 없다.

여성단체들은 "그동안 남성 중심의 정치는 개발논리, 경제중심의 논리, 기득권 세력의 논리로 성불평등한 현실을 변화시키지 못했다"며 "경남의 여성 경제활동 참가율이 전국 16개 광역 시도 중 13위이고, 여성의 경력 단절과 성별임금 격차는 전국 평균 이하 수준이다. 이는 경남의 성차별의 결과로, 여성들은 다른 지역에 비해 먹고 살기 힘들다"고 했다.

이들은 "성평등은 이제 세계적 흐름이며 저출산 사회를 살리는 과제로 남녀동수 내각, 남녀동수 의회 구성도 시대적 과제다"며 "여성의 입장에서 정책에 반영해 줄 수 있는 여성의 대표성이 회복되어야 한다"고 했다.

여성단체들은 "여성 할당제를 실천하라", "여성후보에 대한 여성추천보조금 예산 확보와 지원을 실시하라", "여성후보 발굴과 모든 후보에 대한 성평등 교육을 실시하라", "다양한 대표성 확보와 평범한 시민의 정치진출을 가능하도록 적극 선거법 개혁에 임하라"고 촉구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