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문화재단이 주최한 '2017대전국제기타페스티벌' 포스터.
 대전문화재단이 주최한 '2017대전국제기타페스티벌' 포스터.
ⓒ 대전문화재단

관련사진보기


대전문화재단이 주최한 '2017대전국제기타콩쿠르'가 심사위원 구성을 놓고 공정성 시비에 휘말렸다. 이 대회 우승자의 학교 교수가 심사위원에 포함된 것. 다만 이 교수는 해당 제자의 심사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대전문화재단은 지난 10월 11일부터 14일까지 대전예술가의 집과 대전예술의전당 등에서 '2017대전국제기타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이 축제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선정한 '2017지역대표공연예술제'에 포함된 축제로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대전광역시가 후원한다.

이 축제 기간 동안에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국내외 기타 연주자들이 다양한 공연을 펼치기도 하지만, 국내외 실력 있는 젊은 클래식 기타리스트 발굴을 위한 '국제기타콩쿠르'도 열린다.

이 대회의 우승자인 금상에게는 상금 1000만 원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이 주어진다. 또한 준우승자인 은상에게는 상금 400만 원과 대전광역시장상, 동상에게는 상금 200만 원과 대전문화재단 대표이사장상이 주어지는 권위 있는 대회다.

문제는 올해 진행된 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한 대학생 A씨의 교수인 B씨가 이 대회의 심사위원에 포함된 것.

<오마이뉴스>에 제보한 C씨에 따르면, "B심사위원은 클래식기타 연주자들 사이에서는 유명한 분"이라며 "그런데 그 분의 제자가 대회 우승자로 발표되자 많은 사람들이 심사의 공정성에 의문을 품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실제, 대회 직후 주최 측에도 이러한 문제가 제기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우승자 A씨와 심사위원 B씨가 사제지간인 것도 사실로 확인됐다.

이러한 의혹에 대해 대전문화재단 관계자는 "B심사위원이 대회 참가자 A씨와 사제지간인 것은 맞지만, 사전에 이를 확인하고 '심사기피신청서'를 제출했다"며 "따라서 B심사위원이 A씨를 심사한 것은 결코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B심사위원을 제외한 나머지 4명의 심사위원이 A씨의 우승을 만장일치로 결정했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심사가 불공정했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대전문화재단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에 B심사위원의 '심사기피신청서'와 '전체심사위원 채점표'를 열람을 통해 공개했다. 이를 확인한 결과, B심사위원은 실제 A씨의 심사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하지만, 비록 B심사위원이 제자 A씨의 심사에는 직접 참여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제자를 위해 다른 참가자의 점수에 영향을 주거나, 다른 심사위원에게 영향을 끼칠 수 있는 가능성은 충분하다는 게 제보자의 지적이다.

이에 대해 대전문화재단 관계자는 "지적에 충분히 공감한다. 그러한 시비를 없애기 위해서 최대한 국외 연주자들을 심사위원으로 위촉하고 있다"며 "다만 일정 등의 사정으로 심사위원 구성에 어려운 점이 있다. 내년 대회부터는 이러한 논란이 일지 않도록 심사위원 구성을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