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가칭)제2남해대교 건설 현장.
 (가칭)제2남해대교 건설 현장.
ⓒ 하동군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남해군 설천면과 하동군 금남면을 잇는 새 다리의 명칭에 대한 심의가 또 보류되었다. 10일 경남도 지명위원회는 "남해-하동간 교량명칭 심의 보류했다"고 밝혔다.

경남도 지명위원회는 지난 10월 30일 회의를 열었다가 결정짓지 못해 연기했고, 이날 다시 회의를 열었다가 보류했다.

이날 회의에는 남해군과 하동군에서 각각 부군수들이 참석했다. 남해군은 '제2남해대교', 하동군은 '노량대교'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해군은 새로 건설되는 교량은 2009년 설계 당시부터 '제2남해대교'로 사용되어 왔고, 이 교량은 남해군민들의 생명줄이라는 이유 등을 내세웠다.

하동군은 교량 아래를 흐르는 해협의 명칭이 노량해협이고, 시설물이 이순신 장군의 승전 의미 등을 담고 있다는 이유 등을 내놓았다.

8명의 위원들이 논의했지만 결정을 짓지 못했다. 위원들은 남해군이 제시한 '제2남해대교'의 경우 '제2'를 사용하는 것에 대해, 하동군이 주장하는 '노량대교'는 서울에 있는 노량대교와 명칭이 같다고 보았다.

이에 위원들은 남해-하동간 명칭으로 다시 사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각각 법적인 하자가 있을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되었다. 경남도 지명위원회는 이와 관련해 국가지명위원회에 문서로 유권해석을 의뢰하여 의견을 받기로 했다.

경남도는 유권해석을 받으면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경남도 지명위원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교량 명칭은 경남도 지명위원회에서 심의·의결한 결과를 국가지명위원회에 보고하면 국가지명위원회의 심의·의결 절차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한편 '제2남해대교 명칭 관철 남해군민 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경남도청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집회에는 박영일 남해군수와 남해군민 등 900여 명이 참석했다.

남해군민들은 "제2남해대교 명칭 우리가 지켜내자", "제2남해대교는 남해의 자존심", "제2남해대교 명칭을 사수하자"고 쓴 펼침막을 들고 나오기도 했다.

부산지방국토관리청에서 시행한 이 교량은 내년 6월 완공 예정이고, 고현-하동 IC2 국도건설공사(국도19호선)의 도로와 해상교량 개설사업 중 일부 구간이다.

 ‘제2남해대교 명칭 관철 남해군민 대책위원회'는 10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제2남해대교 명칭 관철 남해군민 대책위원회'는 10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 남해군청

관련사진보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