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이 60일 동안 핵·미사일 도발을 중단하면 미국이 북한과 대화에 나설 것이라는 계획이 알려져 주목받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9일(현지시각) '북한과의 거래를 위한 미국의 내부 노력'이라는 칼럼에서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지난달 30일 미국외교협회(CFR) 행사에서 한 발언을 소개했다.


윤 대표는 "북한이 60일 동안 핵·미사일 도발을 중단하면 이는 미국이 북한과 직접 대화를 재개할 필요가 있다는 신호"라고 밝혔다. 당시 행사 참석자 2명은 윤 대표가 비보도(오프 더 레코드)를 전제로 발언했다고 전했다.


WP는 윤 대표가 이 발언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히기 거부했으나,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공식 혹은 비공식적으로 말해온 내용과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이 미국과 대화하겠다는 최상의 신호는 미사일 발사를 중단하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7일 한미 정상회담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협상 테이블로 나오는 것이 북한 주민과 전 세계 시민을 위해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던 발언도 소개했다.


다만 북한이 지난 9월 15일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이후 현재까지 56일째 도발이 없었지만, 국무부는 윤 대표가 말한 '60일 시계'를 아직 시작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북한이 도발을 중단한 구체적인 이유를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WP는 중국과 러시아가 북미 대화를 시작하는 조건으로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요구하고 있지만, 미국이 절대 불가능하다(non-starter)며 완강히 거부하는 것도 협상의 걸림돌로 꼽았다.


그러면서 북한은 핵 보유 지위를 바라고 있으며, 미국은 북한의 핵 폐기를 원하면서 서로의 공통점이 없다며 양측이 협상에 나설 '중간지대'(common ground)를 찾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한 관계자는 "누구도 외교적 해결을 반대하지 않지만, 어떻게 도달한 것인가를 결정해야 한다"라며 "아직도 이 문제에 대해 수많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라고 전했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해당 보도를 확인했으며, 일부 발언은 비보도를 전제로 한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장관이 분명히 밝혔듯 지금은 북한과 대화할 시점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