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개막식이 열리는 호찌민시청이 있는 응우엔후에 거리.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개막식이 열리는 호찌민시청이 있는 응우엔후에 거리.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이 개막을 하루 앞두고 행사 전반에 대한 최종 점검에 나서는 등 개막 초읽기에 들어갔다.

양 도시의 행사 공동조직위원장인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9일 오후 최종 점검을 위해 베트남 호찌민시를 찾았다. 김 지사는 10일 오전 경상북도-아시아해양수산대학교 포럼에 참석하고 이어 곧바로 경북화장품 상설 판매장을 찾는 등 분주한 하루를 보낸다.

11일에는 한-베 미술교류전 오프닝을 시작으로 유교문화공연 서제와 경북농식품 홍보판촉행사에 참석한다. 이어 한-베 언론인 간담회를 가지고 이번 행사의 의미에 대해 설명한 후 오후 7시부터 열리는 개막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베트남 리 왕조의 마지막 왕자 리롱뜨엉(Ly Long Tuong, 이용상)의 이야기를 담은 공연인 '800년의 약속' 공연팀도 지난 6일 호찌민시에 입국해 7일부터 호찌민 과학도서관 강당에서 연습과 리허설을 진행하고 있다.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서 선보인 뮤지컬 '800년의 약속' 리허설 장면.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서 선보인 뮤지컬 '800년의 약속' 리허설 장면.
ⓒ 경주엑스포조직위

관련사진보기


'800년의 약속' 공연은 한국과 베트남의 인연을 담고 있는 작품으로 한국의 무용가와 베트남 배우, 독일 음악가의 예술적 융합으로 만들어져 이번 행사의 의미와 잘 부합되는 작품이다. 10일 오전 최종 리허설을 거쳐 11일과 12일 공연을 한다.

또 13개국 15개 팀이 참여하는 세계민속공연 참가단 중 슬로바키아와 러시아, 중국 닝샤, 캄보디아 공연단이 10일 도착해 공연 리허설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러시아와 캄보디아 공연단은 11일 오후 7시부터 응우엔후에 거리에서 열리는 개막 축하공연 무대에 올라 전 세계인들과 만난다.

호찌민 시립미술관에서는 '한-베 미술교류전'을 준비하고 있다. 회화와 공예, 민화, 자수, 누비 등 다양한 장르에 걸쳐 한국과 베트남을 대표하는 작가 250여 명이 350여 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이번 교류전에는 한국화의 거장인 소산 박대성 화백의 작품과 국가무형문화제 제107호 김해자 누비장 등이 전시된다.

호찌민시에서 진행한 안내 도우미 선발에는 100여 명의 현지인들이 몰려 성황을 이루기도 했다. 이번 선발에는 최종 6명의 도우미들이 선발돼 종합안내소 3곳에 배치될 예정이다. 또 20여 명은 개막식 의전에 투입된다.

한편 베트남의 경제수도 호찌민에서 열리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은 오는 11일부터 12월 3일까지 23일간 진행되며 11일 오후 7시(한국시간 오후 9시) 응우엔후에 거리 특설무대에서 개막식이 열린다.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