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남경필 경기도지사
 남경필 경기도지사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경기도가 구도심 활성화를 위한 도시재생 뉴딜 사업에 2026년까지 778억 5천만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뉴딜(New Deal)',은 미국 루스벨트 대통령이 대공황 극복을 위해 추진한 정책에서 유래한 단어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9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이 사실을 직접 발표했다. 남 지사는 "2017년 7곳을 시작으로 매년 10곳을 선정해 2021년까지 경기도내 45개 지역에서 도시재생 뉴딜 사업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남 지사는 "2026년까지 도비와 국비, 기금, 공기업투자금 등 총 6490억 원 투입이 예상되며, 그 중 경기도는 전체 재원의 12%인 778억 5천 만 원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남 지사는 또한 "열악한 주거환경 때문에 범죄 취약지역이라는 오명까지 갖게 된 구도심 지역을 이대로 방치할 수는 없다"며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주거환경 개선뿐만 아니라 자생적 경제기반을 갖춘 활력이 넘치는 도시로 만들겠다"라는 각오를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쇠퇴한 도시를 활성화해 도시 경쟁력을 높이는 사업이다. 이 사업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재정 2조원, 기금 5조원, 공기업투자 3조원 등 매년 10조원씩 향후 5년 동안 전국에 총 50조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주민이 원하는 공공시설과 생활편의시설을 공급하고 노후화된 주택을 매입‧수리 후 공급한다는 점에서 기존 전면 철거 방식의 재개발사업 등과는 차이가 있다고 한다.

경기도는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앞서 재정기반 근거를 마련해 놓았다. 경기도의회는 지난 달 24일 열린 제323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경기도 도시재생특별회계' 조례안을 통과시켰다.

재정지원 외에도 도시재생계획에 대한 행정지원 방안도 마련했다. 경기도는  도, 시·군 도시재생관련 담당 부서장 및 도시재생지원센터, 경기연구원 등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경기도 도시재생 뉴딜네트워크를 지난 8월 구축했다.

뉴딜네트워크는 시·군 도시재생 사업에 대한 컨설팅과 자문은 물론 정부 공모사업 유치에 필요한 사업 제안서 검토 등 맞춤형 지원을 하게 된다.

경기도는 현재 도내 553개 읍·면·동 중 40%가 넘는 232개 지역을 쇠퇴지역으로 분류하고 있다. 2020년이 되면 쇠퇴지역이 290개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10만인클럽아이콘

지역 공동체부, 경기도 담당.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저자.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