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국 내 트위터 사용 논란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국 내 트위터 사용 논란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아시아 순방에 나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엄격한 온라인 검열에도 트위터를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8일(현지시각) 백악관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은 원할 때마다 트윗을 올린다"라며 "그것이 대통령이 국민들과 소통하는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 언론은 온라인 검열을 위해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서방의 소셜미디어의 접속을 완전히 차단하는 중국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을 올릴 것인가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서도 트윗을 할 수 있도록 미국에서 특수 장비(special equipment)를 가져왔다"라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으로 어떤 장비를 가져왔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 주류 언론이 자신의 말을 왜곡해서 보도한다고 불만을 터뜨리며 자신의 주요 행보나 정치적 사안에 관한 주장을 트윗으로 올리는 이른바 '트위터 정치'로 유명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방문한 한국과 일본에서도 주요 일정을 마치 생중계를 하듯 트위터에 올렸다. 특히 자신의 한국 국회 연설 동영상을 연속으로 올리며 적극적으로 홍보하기도 했다.

다만 백악관은 이번 아시아 순방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서 트위터를 사용하는 것이 자칫 외교적 결례가 될 수도 있다는 우려에 대해 별도의 회의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온라인 검열을 감시하고 비판하는 민간단체 '그레이트파이어'의 창립자 찰리 스미스는 "트럼프의 트위터 사용으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망신당할 수도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도착 후 시진핑 주석과 펑리위안 여사의 환대에 감사하다는 트윗을 올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도착 후 올린 트위터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도착 후 올린 트위터 갈무리.
ⓒ 트위터

관련사진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