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북도의회 본회의장 앞에서 충북 영재들의 요람인 충북과학고 인근에 최근 축산들이 우후죽순 생기면서 수질악화와 악취 문제에 학부모들이 울분을 터트리며 아이들을 살려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충북도의회 본회의장 앞에서 충북 영재들의 요람인 충북과학고 인근에 최근 축산들이 우후죽순 생기면서 수질악화와 악취 문제에 학부모들이 울분을 터트리며 아이들을 살려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 김대균

관련사진보기


충북과학고 인근에 축사 시설이 우후죽순 들어서면서 학습환경 침해를 우려하는 학부모들이 울분을 터트렸다.

이곳 기숙사는 150여명의 학생들이 생활중이며 지하수를 급수로 사용하고 있어 축사 밀집으로 발생되는 수질 악화와 악취 문제 등 논란을 사고 있다.

9일 과학고 학부모들은 정례회가 열리는 충북도의회 본회의장 앞에서 "소똥 밭에 소똥 물을 먹고 있는 우리 아이들을 살려주세요"라는 팻말을 들고 축사 신축 허가 취소를 강력히 요구했다.

한 학부모는 "365일 학교에서 생활하는 아이들이 축사에서 내뿜는 악취와 소똥물이 스며든 지하수를 먹고 공부해야 할 지경"이라며 "청주시가 마구잡이로 축사 허가를 내주는 바람에 학교 주변에 수십 개의 축사가 생겨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학교 기숙사는 공동주택인데 청주시는 터무니 없는 조례를 근거로 축사 허가를 내줬다"며 "충북의 중심지인 청주시에서 이 같은 일이 벌어져 도의회를 급한 마음에 찾아왔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교육환경의 침해와 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현재 검토중인 신규 인허가와 시공 중인 공사도 중지하며 관련법의 전면 재검토를 촉구한다"고 피력했다.

허가 기관인 청주시에 확인해 본 결과 현재 과학고 주변 1km이내에 모두 29개의 축사 허가가 났으며 11개는 준공을 마친 상태다

또 대부분의 신규 축사가 학교 진입로 근처에 인접해 있어 학교 출입시 축사 사이를 통과해야만 하는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과학고 기숙사는 '교육연구 및 복지시설'로 분류돼 있어 축사 허가 기준인 10명이상 거주 마을기준 500m이격 거리에 해당되지 않고 허가에는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학교 기숙사는 건축법 시행령 및 교육기본법 등에 '공동주택'으로 명시돼 있다.

이 부분은 "국토부에 질의 했으며 현재 답변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답했다.

학교 인근의 단재교육원 관계자는 "한우 마을을 만들 듯이 급속도로 축사가 늘고 있다"며 "이대로 가다가는 이 지역에서 학교는 물론 연수원 운영도 힘들 지경이다"고 말했다.

한편 학부모들은 그동안 이승훈 청주시장, 황영호 시의회의장 등을 만나 시정조치를 촉구했지만 뚜렷한 해결책이 나오지 않은 상태다.

또 장기적으로 학교 이전까지 요구하고 있으며 국민신문고, 국민권익위원회 등에 민원 제기와 14일부터는 시청 앞에서 집회도 벌인다는 계획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