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어디를 둘러봐도 붉고 노랗다. 햇살은 어찌나 맑고 아름다운지 좀체 가만히 두지 않는다.
 어디를 둘러봐도 붉고 노랗다. 햇살은 어찌나 맑고 아름다운지 좀체 가만히 두지 않는다.
ⓒ 김종신

관련사진보기


바람 탓이다. 어디를 둘러봐도 붉고 노랗다. 햇살은 어찌나 맑고 아름다운지 좀체 가만히 두지 않는다. 햇살에 숨어 밀려온 바람에 11월 6일 마치 바람난 사람처럼 경남 하동군 하동호수로 떠났다.

 경남 하동호수
 경남 하동호수
ⓒ 김종신

관련사진보기


붉게 물든 벚나무 터널을 지나 하동호 관리소가 있는 쉼터에 이르자 하늘과 맞닿은 호수가 푸른빛으로 하나가 되었다. 가을의 상쾌한 공기에 가슴 속까지 시원하다.

 경남 하동호에서 바라본 주위 산자락
 경남 하동호에서 바라본 주위 산자락
ⓒ 김종신

관련사진보기


호숫가에 숨은 가을이 꼼짝없이 내게 들켰다. 온 세상 빛이 여기 다 모여 잔치라도 벌이는 펼쳐진 풍광에 나는 잠시 숨이 멈췄다. 온 산에 색이 번진다. 털갈이가 한창이다.

 물 가득한 호수 한쪽에 물에 잠기지 않은 흙이 있고 바위가 있고 나무가 있다. 아마도 시간이 흘러 전설이 될 요량이다.
 물 가득한 호수 한쪽에 물에 잠기지 않은 흙이 있고 바위가 있고 나무가 있다. 아마도 시간이 흘러 전설이 될 요량이다.
ⓒ 김종신

관련사진보기


물 가득한 호수 한쪽에 물에 잠기지 않은 흙이 있고 바위가 있고 나무가 있다. 아마도 시간이 흘러 전설이 될 요량이다.

하동호의 심장에 앉아 캔커피를 마셨더니... 호숫가가 카페로 변했다

 하동호숫가를 운전하는데 차는 속도를 높일 수 없다. 이 아름다운 경치를 그냥 지나칠 인내가 부족하다.
 하동호숫가를 운전하는데 차는 속도를 높일 수 없다. 이 아름다운 경치를 그냥 지나칠 인내가 부족하다.
ⓒ 김종신

관련사진보기


호숫가를 운전하는데 차는 속도를 높일 수 없다. 이 아름다운 경치를 그냥 지나칠 인내가 부족하다.

 하동호의 심장에 앉아 가져간 캔커피를 마시자 여기가 카페로 변했다. 시원한 풍경과 따뜻한 커피 한 모금이 환상을 이룬다.
 하동호의 심장에 앉아 가져간 캔커피를 마시자 여기가 카페로 변했다. 시원한 풍경과 따뜻한 커피 한 모금이 환상을 이룬다.
ⓒ 김종신

관련사진보기


하동호의 심장에 앉아 가져간 캔커피를 마시자 여기가 카페로 변했다. 시원한 풍경과 따뜻한 커피 한 모금이 환상을 이룬다.

 하동호 주위 산책로
 하동호 주위 산책로
ⓒ 김종신

관련사진보기


가을과 나란히 어깨를 곁고 걸었다. 발아래에서 가을 익는 소리가 들려온다. 어느 시인의 노래처럼 '가장 황홀한 빛깔로 우리도 물이 드는 날'이다.

 하동호 푸른 물줄기들이 잔잔하게 출렁거린다.
 하동호 푸른 물줄기들이 잔잔하게 출렁거린다.
ⓒ 김종신

관련사진보기


푸른 물줄기들이 잔잔하게 출렁거린다.

 하동호 단풍
 하동호 단풍
ⓒ 김종신

관련사진보기


지나가는 차량의 바람에도 툭 하고 나뭇잎은 떨어진다. 붉디붉은 단풍 하나를 손에 쥐었다. 나도 슬며시 붉은 빛으로 하나 된다.

 시간은 머물고 우리는 물든다. 무르익은 가을이 말을 걸어오는 풍경이다. 지금 하동호수는 가을이 진하게 퍼지고 있다.
 시간은 머물고 우리는 물든다. 무르익은 가을이 말을 걸어오는 풍경이다. 지금 하동호수는 가을이 진하게 퍼지고 있다.
ⓒ 김종신

관련사진보기


시간은 머물고 우리는 물든다. 무르익은 가을이 말을 걸어오는 풍경이다. 지금 하동호수는 가을이 진하게 퍼지고 있다.

덧붙이는 글 | 하동군청블로그
<해찬솔일기>



10만인클럽아이콘

기자는 어릴적 꿈이었다. 따뜻한 사람냄새가 나는 좋은 뉴스를 소개하고 싶다. 햇살 가득 머금은 푸르른 소나무처럼 옹골차게 살고픈 해찬솔.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