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병욱
 김병욱
ⓒ 김병욱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민간인 희생자의 신원파악이 어렵도록 시신에 흰 페인트를 칠하고 지문까지도 알아볼 수 없도록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는 비무장 민간인을 대상으로 한 잔혹한 만행을 숨기기 위한 것으로 추정돼 충격을 더하고 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병욱 의원(성남시 분당을)은 5․18기념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광주민주화 운동 피해자 개인 구술기록 자료를 확인한 결과, 흰 페인트가 칠해진 민간인 시신이 소태동에서 7구가 발견됐고, 전남대병원에서도 다수가 발견됐다고 7일 예결위 종합정책질의에서 밝혔다.

자료에 담긴 부상자 조아무개씨(1952년생, 당시 자영업자)의 1999년 6월 11일자 구술기록에는 "시민군으로 참여해 전남도청을 점령한 후 '소태동에 시체가 묻혀있다' 하여 가보니 7구가 있었다"며 "얼굴에 페인트를 칠해 버리고 칼로 지문을 다 잘라버린 시체였다. 도청 통로에 안치해 가족을 찾아주려 했으나 찾지 못했다"라고 적혀 있다.

 광주민주화운동 구술자료 모습
 광주민주화운동 구술자료 모습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또 다른 부상자 정모씨(1939년생, 당시 택시기사)의 1999년 8월 11일자 구술기록에는 "1980년 5월 19일 계엄군에 붙잡힌 후 같은 달 25일 훈방돼 1주일 만에 집에 돌아왔는데, 아내는 자신이 죽은 줄 알고 여러 날 시체를 찾으러 돌아다녔다"며 "아내의 말에 의하면 전대병원 시체실에는 시체가 겹겹이 널려 있었고 부패정도도 심한데다 페인트가 끼얹어져 있어서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는 것도 매우 어려웠다'"고 적혀 있다.

위와 같은 광주민주화 운동 피해자의 개인 구술기록들은 2400여 건 정도 남아있으며, 5․18기념재단은 현재까지 공개하지 않고 보관만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은 "광주민주화운동의 행방불명자가 아직도 많은 이유는 당시 신군부 세력과 계엄군이 무고한 민간인 시신의 신원을 파악하지 못하도록 시신에 페인트칠을 하고, 암매장을 한 것 때문일 수도 있다"며 "국가 공권력이 진실을 은폐하기 위해 권력을 동원하는 경우에는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료가 대부분 군 내부에 숨겨져 있기 때문"이라며 "37년이란 긴 세월이 지나도록 아직도 행방불명자로 남아서 유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제는 감춰진 진실을 밝힐 때가 되었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끝으로 "이제라도 시신들을 찾아서 유족에게 돌려보내 주는 게 사람의 도리다. 정부와 국회 및 군 출신 관련자가 모두 나서서 은폐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1980년 5월 18일부터 27일까지 민주정부수립과 전두환을 비롯한 군부세력 퇴진, 계엄령 철폐 등을 요구한 우리나라의 민주화운동이다. 약 10여일 간 지속된 이 사건은 광주시민등이 중심이 됐으며, 신군부의 폭력진압으로 수많은 시민이 희생됐다.

1995년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제정으로 희생자에 대한 보상 및 묘역 성역화가 진행됐으며 2011년 5월에는 5.18 광주 민주화 운동 관련 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정식 등재됐다.

한편, 5.18 민주 유공자 유족회와 부상자회, 5·18 기념재단 등 4개 단체가 공식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5.18 희생자는 모두 606명으로, 이 가운데 165명은 항쟁 당시 사망, 행방불명이 65명, 사망 추정은 376명으로 집계된다.

한때 사망자가 2천여 명에 달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는데, 이에 대해 1985년 국방부는 '1980년 당시 사망자 및 실종자로 신고된 인원은 2천 명이 맞지만 그 안에는 체포, 구금자, 사망자, 부상자 등이 포함돼 사망자로 잘못 전파된 것'이라고 답한 바 있다.

덧붙이는 글 | 경기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10만인클럽아이콘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그리고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