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꼭 새 돈이어야 할까요?"

은행에 갔다가 눈길을 사로잡는 문구가 있어 포스터를 살펴봅니다.

'그래 뭐 꼭 새 돈일 필요는 없겠지만 새 돈이면 기분도 좋고 좋은 거 아닌가'하는 마음으로 QR코드에 휴대폰을 가져가 봅니다. 연결된 페이지를 보고 몰랐던 사실을 알게 되니 괜스레 얼굴이 붉어집니다.

작년 한 해만 5톤 트럭 93대 물량의 은행권 5억 장이 폐기되었고 금액으로는 3조 1125억 원이라고 합니다. 길이로는 서울 부산 간 고속도로를 87회 왕복할 수 있고, 쌓아 올리면 63빌딩 216배, 백두산 20배, 에베레스트 6배에 달한다고 하니 상상을 초월하는 규모였습니다.

해마다 새 은행권을 만드는 데 2012년부터 5년간 평균 800억 원 이상이 들었다고 합니다. 새 돈을 고집하기보다 지금 쓰는 돈을 좀 더 깨끗하고 소중하게 사용해야겠다고 다짐하게 되네요.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10만인클럽아이콘

왼쪽 손바닥을 펴보세요. 사람의 손금엔 '시'라고 쓰여 있어요.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