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누 떼들 드넓은 초원에서 풀을 뜯는 누 떼들
▲ 누 떼들 드넓은 초원에서 풀을 뜯는 누 떼들
ⓒ 정광주

관련사진보기


기린 마사이마라의 기린들
▲ 기린 마사이마라의 기린들
ⓒ 정광주

관련사진보기


아프리카에서 아프리카다운 야생성을 느낄 수 있는 곳이 마사이마라 국립공원이다. 아프리카에 여행을 오기 전에 동물의 왕국과 같은 TV 프로그램을 통해서 보았던 배경들을 마사이마라에서 볼 수 있었다. 누 떼들이 강을 건너다가 악어를 만나는 마라강을 볼 수 있고 다양한 야생동물들이 뛰어노는 드넓은 초원을 만날 수도 있다.

케냐의 수도 나이로비에서 226km 떨어진 남서부의 빅토리아호와 그레이트 리프트 밸리 사이에 위치한 곳에 마사이마라 국립 보호구역이 있다. 이집트에서부터 이어지는 그레이트 리프트 벨리는 케냐 서부를 관통하는 거대한 협곡이다. 그 웅장함 덕분에 '신이 아프리카를 동서로 떼어놓으려다 실패한 결과물'로도 묘사되는 지역이다.

마사이마라는 탄자니아의 세렝게티 국립공원과 국경선에서 인접해 있으며 야생동물의 수가 많기로는 케냐 국내에서 으뜸가는 지역이며 전체면적이 제주도와 비슷한 넓이를 가지고 있다. 마사이마라는 탄자니아 세렝게티와 함께 세계 최대 야생동물 서식지로 꼽히고 있으며 <라이언킹> 애니메이션의 상상력을 제공한 장소도 마사이마라 국립공원이라고 한다.

코끼리떼 초원을 누비는 코끼리떼
▲ 코끼리떼 초원을 누비는 코끼리떼
ⓒ 정광주

관련사진보기


사자 마사이마라 초원의 나무 밑에 숨어있는 사자.
▲ 사자 마사이마라 초원의 나무 밑에 숨어있는 사자.
ⓒ 정광주

관련사진보기


치타가족 사냥한 새끼 임팔라를 먹고있는 치타가족.
▲ 치타가족 사냥한 새끼 임팔라를 먹고있는 치타가족.
ⓒ 정광주

관련사진보기


마사이마라 국립공원은 야생 그대로의 아프리카를 만끽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 중 한 곳이다. 광활한 사바나의 초원에서 온갖 동물들이 자연의 논리에 순응하며 살아가고 있으며 이성보다는 본능에 충실한 동물들이 살아가는 곳이다. 마사이마라는 테마파크가 아닌 동물 모두가 약육강식의 논리로 살아가는 그야말로 생생한 야생의 공간이 펼쳐지는 곳이다.

실제로 마사이마라 사파리 여행을 하면서 치타가 임팔라 새끼를 사냥해서 먹는 모습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었다. 보통 치타는 밤에 사냥을 하는데 배가 많이 고프거나 공격하기 쉬운 임팔라 새끼들의 경우에는 낮에도 사냥을 한다고 했다. 사냥에 성공한 임팔라는 치타의 새끼들과 함께 초원에서 여유롭게 뜯어 먹고 있었다.

마사이마라 주변에는 샌드강, 탈레크강, 마라강 등이 흐르며 주로 탁 트인 목초지를 이루고 있어 많은 초식 동물들의 낙원이 되고 있다. 보호구역의 남동부에는 아카시아 숲이 넓게 펼쳐져 있으며 서쪽 경계지역은 강줄기가 모이는 곳이 많아 습지대가 형성되어있어 야생동물들이 물을 찾아오곤 한다.

마사이마라 국립보호구역이 우기에 접어드는 7~10월 사이에는 얼룩말, 누, 톰슨가젤 등의 야생동물 무리가 남쪽의 세렝게티 초원부터 북쪽의 국립보호구역의 로이타 평원까지 물을 찾아 이동한다. 해마다 수많은 동물이 우기와 건기라는 계절 변화에 따라 케냐의 마사이마라와 탄자니아의 세렝게티를 오가며 대이동 하는 모습은 그야말로 장관이라고 한다.

누 떼들은 우기에는 탄자니아의 세렝게티 국립공원에서 지내다가 건기, 즉 5, 6월이 되면 풀을 찾아 이곳 마사이마라 자연보호구역으로 이동하게 된다. 누 떼를 따라 먹이사슬 관계에 있는 사자, 치타, 하이에나 등의 육식동물이 같이 이동을 하게 되므로 5, 6월부터 10월까지는 마사이마라 자연보호구역에서 이러한 동물들과 만날 수 있는 확률이 높다.

매년 마사이마라엔 세계 각국에서 1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몰려든다고 한다. 아프리카라는 지역적 특수성이 갖는 여행의 조건과 오두막 수준을 겨우 벗은 숙소의 불편함 등등을 생각하면 엄청나게 많은 숫자이다. 무수한 악조건을 기꺼이 감수하면서까지 이곳에 여행객들이 몰리는 이유는 빌딩과 자동차가 즐비한 도시에선 결코 경험할 수 없는 자연 그대로의 순수함을 온몸으로 접하고픈 사람이 그만큼 많기 때문일 것이다.

마사이마라 주변에서 여행객의 숙소로 이용되고 있는 롯지는 야생동물의 침입을 막기 위해 전기 철조망으로 둘러싸여 있다. 여행객들도 조심해야 한다고 한다. 마사이마라 국립 보호구역에서 동물들이 가장 활발하게 움직이는 시간은 이른 아침과 석양 무렵이므로 때를 맞추어 본다면 먹이를 사냥하는 모습을 발견할 수도 있다.



생의 한가운데의 니나 또는 슈타인처럼, 여행과 사진 그리고 건축, 머나먼 이베리아 반도의 끝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와 숭산 스님의 선의 나침반, 수타니파타의 그물에 걸리지않는 바람처럼~~~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