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1일, 또 할머니 한 분이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접했습니다. 올해만 여섯 분이 돌아가셨습니다.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239명 중 살아계신 분들은 서른네 분뿐입니다. 평균 연령은 90.7세, 대부분 연로하신 나이라 걱정부터 앞섭니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위안부 기록물 등재가 결국 무산되었다는 소식도 연이어 듣습니다. 일본의 입김이 크게 작용했다니 아직도 그들의 만행은 계속되는 것만 같습니다.

대구 2.28기념중앙공원 앞을 지나다 소녀상 발밑에 누군가 두고 간 화분을 봅니다. 나비가 그려진 화분 위로 국화가 노랗게 피었습니다. 문득 꽃말이 궁금해 찾아보니 노란 국화는 '실망'과 '짝사랑'을 뜻한다고 하네요.

서른네 분의 할머니는 어떤 가을을 보내고 계실까요? 더는 실망스럽고 안타까운 소식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고 간절히 바라봅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왼쪽 손바닥을 펴보세요. 사람의 손금엔 '시'라고 쓰여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