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 수성구의회.
 대구 수성구의회.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 수성구의회 윤리특위가 구의원 연수회 도중 동료의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된 서상국 전 자유한구당 의원에 대해 제명 결정을 내렸다. (관련기사 : '동료 의원 성추행' 혐의 대구 구의회 의원 피소)

수성구의회 윤리특위는 31일 오후 3차 회의를 열고 서상국 의원에 대해 "동료의원에 대한 성추행 사태를 조사한 결과 지방자치법 제36조(의원 의무)와 수성구의회 의원 윤리강령 및 실천규범 조례 제3조(품위유지)를 위반했다"며 "위원 과반 이상이 제명 징계에 의견을 일치했다"고 밝혔다.

수성구의회 윤리특위는 석철(무소속) 위원장을 포함해 황기호·조용성(자유한국당), 김태원(바른정당), 김성년(정의당) 의원 등 모두 5명으로 지난 17일 꾸려졌으며 이날까지 3차례 회의를 열고 서 의원의 징계에 대해 논의했다.

윤리특위는 그동안 경고와 사과, 30일 이내 의회 출석 정지, 제명 등 4가지 안을 놓고 징계수위를 논의한 결과 과반 이상의 찬성으로 제명을 가결했다.

석철 위원장은 "사건 관련자들을 불러 여러 사실을 확인한 결과 성추행이라는 결론에 도달했고 해당 의원이 품위 유지를 위반했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상당히 부담스럽고 안타까운 심정이지만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게 하기 위해 이 같은 중징계 수위가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와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민주당 대구시당 등은 25일 오전 대구시 수성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전 자유한국당 소속 서상국 구의원의 사퇴를 요구했다.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와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민주당 대구시당 등은 25일 오전 대구시 수성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전 자유한국당 소속 서상국 구의원의 사퇴를 요구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수성구의회는 윤리특위 결정과 관련해 본회의를 열고 의원 전체 표결에 붙일 예정이다. 의회사무처는 윤리특위 결정사항을 김숙자 의장에게 즉시 알리고 본회의 표결 준비에 들어갔다.

당초 수성구의회 본회의는 11월 15일로 예정돼 있으나 윤리특위가 신속한 결정을 위해 '원포인트' 본회의를 요구했다. 하지만 윤리특위 내부의 이견이 생기면서 확대의장단에 회의 소집일 결정을 맡기기로 했다.

한편 현재 수성구의회 의원은 모두 20명이며 이중 3분의 2 이상인 14명 이상이 찬성하면 서 의원에 대한 최종 제명 안이 가결된다. 하지만 서 의원을 제외한 19명 중 9명이 자유한국당 소속이기 때문에 제명 안이 최종 결정될지는 불투명하다.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