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17년 10월 말 기준, 지금 부산광역시장 선거를 한다면 더불어민주당 모든 후보가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후보에게 모두 큰 격차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9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발표한 부산시장 선거 관련 여론조사에서 나온 것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부산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76명을 대상으로, 지난 27~28일 이틀간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발급받은 휴대전화 안심번호(75%)와 유선전화(RDD, 25%)를 이용해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되었다.

부산시장 후보 적합도는?

차기 부산시장으로 누가 가장 적합하냐는 질문에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장관이라는 응답이 22.1%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2위를 기록한 현 서병수 부산시장(10.6%)을 11.5%P 앞서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7.6%)보다 1.1%P 높은 8.7%를 기록해 3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6.6%로 5위로 나타났으며, 뒤를 이어 김세연 국회의원(바른정당) 6.5%, 김영춘 해양수산부장관 5.6%, 박민식 전 국회의원(자유한국당) 2.6% 순으로 조사되었다.

각 정당 후보로 누가 가장 적합한지를 물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오거돈 전 장관 27.9%, 조국 민정수석 10.5%, 이호철 전 민정수석 9.9%, 김영춘 장관 7.6%, 전재수 국회의원 2.4%, 정경진 전 부산시 행정부시장 1.8%, 박재호 국회의원 1.6%, 최인호 국회의원 1.6% 순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에서는 서병수 부산시장 17.5%, 안대희 전 대법관 11.8%, 박민식 전 국회의원 5.2%, 이종혁 최고의원 1.0% 순이었다.

국민의당에서는 '적합한 인물이 없다'는 의견이 49.9%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안철수 대표 25.6%, 이해성 전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 8.3%, 김현옥 전 부산시당위원장 3.7%, 배준현 부산시당위원장 1.7%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자유한국당 서병수 부산시장,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바른정당 김세연 국회의원이 출마한다는 가정으로 더불어민주당 후보들과의 가상대결을 실시한 것이다.

각 정당 후보별 가상 대결은?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실시한 부산시장 선거 가상대결.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실시한 부산시장 선거 가상대결.
ⓒ 한국사회여론연구소

관련사진보기


가상대결에서는 민주당 후보가 다른 정당 후보보다 크게 앞섰다.

민주당 후보로 오거돈 전 장관이 출마할 경우, 2위 후보와의 격차가 30.5%P로 가장 크게 나타났고, 조국 민정수석은 21.9%P, 김영춘 장관은 17.5%P, 이호철 전 민정수석은 10.2%P 격차로 다른 정당 후보에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자유한국당 서병수 시장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각각의 대결마다 1위를 차지한 민주당 후보와 큰 격차를 보이며 2위와 3위를 기록했다. 각 가상대결에 따라 '지지하는 인물이 없다'는 의견은 14~18%대에 분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후보로 김영춘 장관이 나선다면 33.5%로 2위를 기록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16.0%)에게 17.5%P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고, 자유한국당 서병수 시장(15.3%)은 안철수 후보에게 0.7%P 뒤진 3위를 기록했으며, 바른정당 김세연 의원은 9.1%의 지지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영춘 장관은 40대(51.8%), 화이트칼라(49.6%), 진보(54.2%)와 중도(31.7%)층에서 다소 높은 지지를 받았고, 안철수 대표)는 20대(18.9%), 학생(26.3%)과 블루칼라(20.9%), 중도(17.3%)에서 지지도가 다소 높게 나타났다.

민주당 후보로 오거돈 전 장관이 출마할 경우 43.5%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다음은 서병수 시장이 13.0%로 2위를 기록했으며, 안철수 대표는 11.7%, 김세연 의원은 10.1%를 보였다.

이 경우 오거돈 전 장관은 연령별로 30대(57.6%)와 40대(53.2%), 강서낙동강권(20.1%), 화이트칼라(56.0%)와 자영업(49.1%)층에서 다소 높은 지지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고, 서병수 시장은 연령별로 60세 이상(22.0%), 중서부도심권(18.0%), 가정주부(19.4%)층에서 지지도가 다소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호철 전 민정수석이 민주당 후보로 나설 경우, 이 전 수석은 27.1%의 지지를 보였고, 다음으로 서병수 시장 16.9%, 안철수 대표 16.4%, 김세연 의원 13.0%의 순이었으며, 지지하는 인물이 없다는 의견이 18.7%로 각 대결들 중 가장 높게 나타났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민주당 후보로 출마할 경우, 조 수석은 37.8%로 높았고, 서병수 시장 15.9%, 안철수 대표 14.2%, 김세연 의원 11.1% 순이었으며, 지지하는 인물이 없다는 의견은 14.9%로 나타났다.

김석준 교육감 21.3%... 적합후보 없거나 모름 61.9%

부산교육감 선거 가상대결에서는 김석준 현 교육감이 21.3%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적합한 후보가 없다'(37.0%)와 '잘 모름·무응답'(24.9%) 의견이 61.9%로 높게 나타났다.

김석준 교육감의 직무수행평가에 대하여서는 '잘하고 있다'는 긍정평가가 50.3%, 부정평가 29.6%로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부산시민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교육감 출마 예상 후보 중 김석준 교육감이 21.3%, 임혜경 전 부산광역시 교육감 7.0%, 정홍섭 동명대 총장 3.7%,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 2.2%, 박영관 부산교육포럼 공동대표 2.1%, 박종필 부산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 1.8% 등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0%p수준이며, 응답률은 12.8%(유선전화면접 8.8%, 무선전화면접 15.2%)다. 2017년 9월 말 기준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