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한달이 한참 지났지만 피해는 지금 발견되었다. 벼농사 얘기다. 지금 강원도 춘천시 서면 신매리 일대에서는 막바지 추수가 진행중에 있다. 철원, 화천의 햅쌀 오대벼를 기준으로 9월 중순 경부터 시작된 추수는 11월 초까지 만생종인 대안, 삼광벼를 추수를 하게 된다.

 만생종인 삼광벼를 수확하는 모습이다.
 만생종인 삼광벼를 수확하는 모습이다.
ⓒ 김화목

관련사진보기


정상적이라면 흐믓한 마음이여야 하지만 논 주인은 하소연을 한다.

"올해는 반도 안 나올 거야. 우박에 맞고 뭐, 남은게 있어야지..."

9월 19일에 내린 우박으로 춘천시 서면 신매리는 농작물 피해를 많이 봤다. 벼농사 뿐만아니라 배추와 들깨, 비닐하우스, 우사지붕 등 피해가 잇따른 것이다. 춘천시에서는 예산안을 편성해 우박피해에 따른 보상을 실시했지만 액수는 피해액에 턱없이 모자른 실정이다.

 사진의 왼쪽은 정상적인 벼이삭이고 오른쪽은 우박피해를 본 이삭이다.
 사진의 왼쪽은 정상적인 벼이삭이고 오른쪽은 우박피해를 본 이삭이다.
ⓒ 김화목

관련사진보기


 우박을 맞고 벼 낟알들이 논바닥에 떨어져있다.
 우박을 맞고 벼 낟알들이 논바닥에 떨어져있다.
ⓒ 김화목

관련사진보기


벼 수확량은 작년에 비해 1/3, 많게는 절반이 감소되었다. 우박피해는 쌀값의 하락으로 인해 벼농사의 규모가 점점 축소되어가고 있는 상황에 박차를 가한 샘이다.

 오대벼를 수확한 논이다. 우박을 맞고 떨어진 벼 낟알들이 벌써 싹을 틔었다.
 오대벼를 수확한 논이다. 우박을 맞고 떨어진 벼 낟알들이 벌써 싹을 틔었다.
ⓒ 김화목

관련사진보기




10만인클럽아이콘

저는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어가기 위해서 노력하는 사람 김화목이라고 합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