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초등학교 <국어활동 1-2>   영어에서는 전치사를 꼭 써야 한다. 그래서 바나나가 식탁 '위'에 있다고 말해야 한다. 하지만 우리 말에서는 바나나가 '식탁에' 있다고 해도 누구라도 식탁 위에 있다고 알아듣는다.
▲ 초등학교 <국어활동 1-2> 영어에서는 전치사를 꼭 써야 한다. 그래서 바나나가 식탁 '위'에 있다고 말해야 한다. 하지만 우리 말에서는 바나나가 '식탁에' 있다고 해도 누구라도 식탁 위에 있다고 알아듣는다.
ⓒ 이무완

관련사진보기


영어는 전치사가 발달했다면 우리 말은 씨끝과 토씨가 발달했다. 가령, 영어에서 'My mam is in the room'이라는 문장이 있다고 치자. 이 문장을 우리 말로는 어떻게 뒤쳐야할까. 모르긴 해도 대부분 '우리 엄마는 방 안에 있다'고 할 것이다. 영어 전치사 'in'을 쉽게 버릴 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안'이라는 말은 빼고 '우리 엄마는 방에 있다'고만 해도 너끈하다. 굳이 전치사 'in'을 보태지 않아도 누구라도 '방 안'에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중·고등학교 때 영어를 독해하던 버릇을 버리기란 쉽지 않다. 낱말 하나 하나를 곧이곧대로 우리 말로 옮겨야 한다고 생각한다. 자연스런 귀결로 'in' 같은 말을 허투루 버릴 수 없다. 'in the room'은 '방 안에(서)'로 해야 직성이 풀린다. 하지만 제대로 뒤치는 수준이 되자면 옮겨온 말이 그대로 자연스러운 우리 말이 되어야 한다. 다음을 보자. 

주머니 속에 손수건을 넣었다.
주머니에 손수건을 넣었다.

앞엣말에서 '속'이란 말이 꼭 있어야할까. 영어에서는 'I put my handkerchief in my pocket'으로 써야 한다. 그래야 말이 된다. 하지만 우리는 구태여 '속'을 쓰지 않아도 다 안다. 넣었다는 말로 이미 '안'을 떠올리기 때문이다.

글은 꼼꼼하게 써야 한다. 하지만 없어도 될 말을 쓰면 오히려 읽는 사람을 피곤하게 하지 않을지? 이렇게 요새 들어 쓰지 않아도 될 말을 중요하게 여기게 된 데는 아무래도 영어 말법에 영향을 받아서인 듯하다. 

다음 보기들은 초등학교 1학년 국어 교과서에서 옮겨왔다. '위, 속' 같은 말을 꼭 써야 할까.

△ 곰이 나무 위로 올라가 벌집을 따서 아래로 던집니다.(국어활동 1-1, 86쪽)
  → 곰이 나무에 올라가 벌집을 따서 아래로 던집니다.
주머니 속의 말로 문장을 만들어 봅시다.(1-1-나, 179쪽)
  → 주머니에서 꺼낸 낱말로 문장을 만들어 봅시다.
△ 아빠는 아빠 손바닥 위에 달팽이를 놓았어요.(1-1-나, 200쪽)
  → 아빠는 손바닥에 달팽이를 올려 놓았어요.
모자 속에 무엇이 들어 있을까요?(1-2-가, 67쪽)
모자에 무엇이 들어 들었을까요?
가방 속에 어떤 학용품이 들어 있는지 말해 봅시다.(1-2-나, 214쪽)
가방에 어떤 학용품이 들었는지 말해 봅시다.
△ 그러자 갑자기 뾰족 박쥐의 머리 위로 열매가 후두두, 따다닥!(1-2-나)
→ 그러자 갑자기 뾰족 박쥐 머리에 열매가 후두두, 따다닥!
식탁 위에 있는 바나나를 먹고 (1-2-국어활동, 70쪽)
식탁에 있는 바나나를 먹고/ 식탁에 둔 바나나를 먹고
△ 마을 사람들은 모두 급히 풀밭 위로 뛰어왔어요. (1-2-국어활동, 72쪽)
 → 마을 사람들은 모두 부리나케 풀밭으로 뛰어왔어요.
얼음판 위에서 미끄러져 넘어지는 모습이 재미있었어.(1-2-나, 258쪽)
 → 얼음판에서 미끄러져 넘어지는 모습이 재미있어.

이쯤 쓰고 보니 무슨 대단한 발견이라도 되는 양 떠드는 것만 같아 쑥스럽다. 하지만 말이란 게 한번 입에 붙으면 좀처럼 바꾸기 어렵다. '에이, 또 우리 말에 스며든 영어 말법 몰아내자는 소리냐? 말이란 게 이 말 저 말 서로 섞이고 영향을 주는 게 밥 먹듯 하는데 영어 말법이 좀 섞어 쓴다고 그게 무슨 대수냐'고 할지 모르겠다.

옳은 말이다. 하지만 1학년 아이들은 집에서 마을에서 익힌 입말로만 살다가 학교에 오면서 글말 단계로 들어선다. 이때 배운 글말은 평생을 간다. 이 어린아이들에게 영어 말법에 찌든 글말을 애써 가르쳐야 할까, 아니면 자연스러운 우리 말을 더 정성스레 가르쳐야 할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