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창녕 따오기 역사체험관 개관식.
 창녕 따오기 역사체험관 개관식.
ⓒ 경남도청 최종수

관련사진보기


우리나라에서 멸종된 지 오래된 천연기념물 제198호 '따오기'를 자연에서 볼 날이 가까워지고 있다.

경남 창녕군은 2018년 상반기 자연방사를 앞두고 따오기의 야생적응 준비에 들어갔다. 최근 그동안의 따오기 복원 역사를 담아 만든 '따오기 역사체험관'의 문도 열었다.

창녕군은 18일 '야생방사 성공 기원제'와 '따오기 역사 체험관 개관식'을 열었다. 이날 개관식에는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과 김충식 창녕군수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창녕군은 "내년 상반기 우포따오기 야생방사 준비의 하나로 야생적응 방사장에 따오기 7마리를 입식하고, 안전성 테스트와 함께 우포늪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한 야생방사 성공 기원제를 열었다"고 밝혔다.

창녕군은 "방사장에 따오기를 미리 입식함으로써 시설물의 안전성, 습지에 대한 적응성 테스트 등 야생방사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역사체험관은 따오기의 멸종 원인 기록을 살펴보는 '과거존'과 따오기 복원과정인 '현재존', 방사 후 따오기 모습인 '미래존'으로 구성되어 있다.

우포따오기복원센터에는 기존의 관람케이지와 유사따오기 외에 역사체험관과 야생적응 방사장 둘레길이 새로 만들어졌다.

우포 따오기는 2008년 중국에서 암수 한 쌍과 2013년 수컷 2마리를 도입하면서 복원작업이 시작되었다. 따오기는 그동안 309마리 증식에 성공했고, 현재 우포따오기복원센터에는 313마리가 있다.

창녕군은 "따오기 복원을 시작한 지 10여년 만에 국내와 세계 조류학회의 관심 속에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었다"며 "2018년 상반기에는 우포늪 하늘에 따오기를 자연 방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개관식에서 김충식 창녕군수는 "따오기 복원의 성공이 있기까지 환경부와 문화재청, 경상남도의 적극적인 도움과 지원에 감사드리며, 우포따오기 역사 체험관은 후손들에게 소중하게 물려 줄 유산으로서 자연과 사람이 공생하면서 살아가야하는 필연적인 가치를 담아낼 것"이라 밝혔다.

한경호 권한대행은 "우포따오기의 성공적인 복원과 야생 정착은 지방자치단체 종 복원사업의 모범사례"라며 "따오기 역사관을 통해서 탐방객과 관람객들이 따오기를 보다 쉽게 이해하고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따오기 관람은 이틀 전에 인터넷홈페이지(www.ibis.or.kr)에서 사전 예약을 해야 탐방이 가능하며 관람료는 무료다. 관람시간은 하루 4회(오전 10시, 10시30분, 오후 2시, 2시30분) 진행되고 매주 월요일은 휴무이다.

 18일 오후 경남 창녕에서 열린 따오기 야생방사 성공 기원제.
 18일 오후 경남 창녕에서 열린 따오기 야생방사 성공 기원제.
ⓒ 경남도청 최종수

관련사진보기


 한경호 경남지사 권한대행과 김충식 창녕군수 등이 '따오기 역사체험관'을 둘러보고 있다.
 한경호 경남지사 권한대행과 김충식 창녕군수 등이 '따오기 역사체험관'을 둘러보고 있다.
ⓒ 경남도청 최종수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