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시한폭탄 탈핵과 온난화가스 줄이기는 이제 인류의 보편적인 상식입니다. 좌우나 가진 자와 못가진 자의 문제도 아니고 사상이나 국가의 문제도 아닙니다.  한번 고장 나면 대량의 전기 발전이 손실되고 수 많은 사람과 광범위한 지역이 초토화 되는 ‘시한폭탄’입니다. 진짜 시한폭탄은 한번 사고가 터지면 거기서 끝이지만 핵이 터지면 수 십 년, 수 백 년 아니 얼마나 더 뒷수습을 해야 할지 암담합니다. 더구나 핵 페기물을 적어도 10만년 이상 관리를 해야 하는데 몇 십 년 전기를 얻자고 수 십 만년을 담보로 원전을 짓는 것은 미래를 저당 잡아 오늘을 사는 형국입니다.
▲ 시한폭탄 탈핵과 온난화가스 줄이기는 이제 인류의 보편적인 상식입니다. 좌우나 가진 자와 못가진 자의 문제도 아니고 사상이나 국가의 문제도 아닙니다. 한번 고장 나면 대량의 전기 발전이 손실되고 수 많은 사람과 광범위한 지역이 초토화 되는 ‘시한폭탄’입니다. 진짜 시한폭탄은 한번 사고가 터지면 거기서 끝이지만 핵이 터지면 수 십 년, 수 백 년 아니 얼마나 더 뒷수습을 해야 할지 암담합니다. 더구나 핵 페기물을 적어도 10만년 이상 관리를 해야 하는데 몇 십 년 전기를 얻자고 수 십 만년을 담보로 원전을 짓는 것은 미래를 저당 잡아 오늘을 사는 형국입니다.
ⓒ 고경일

관련사진보기


탈핵과 온난화 가스 줄이기는 이제 인류의 보편적인 상식입니다. 좌우나 가진 자와 못 가진 자의 문제도 아니고 사상이나 국가의 문제도 아닙니다. 한번 고장 나면 대량의 전기 발전이 손실되고 수많은 사람과 광범위한 지역이 초토화되는 '시한폭탄'입니다.

진짜 시한폭탄은 한번 사고가 터지면 거기서 끝이지만 핵이 터지면 수십 년, 수백 년 아니 얼마나 더 뒷수습을 해야 할지 암담합니다. 더구나 핵 페기물을 적어도 10만 년 이상 관리를 해야 하는데 몇십 년 전기를 얻자고 수십 만년을 담보로 원전을 짓는 것은 미래를 저당 잡아 오늘을 사는 형국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충남당진에서 태어나 홍성에서자랐다. 대학의 신문사에서 풍자만화를 그리기 시작해,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홍성신문>에 시사만화를 연재하기 시작했다. 현재는 한겨레신문에 <고경일의 풍경내비>연재하고 있으며 여행에세이 , 풍경드로잉을 좋아한다.일본군'위안부' 문제와 야스쿠니 반대 운동에 한께하고 있으며 베트남민간인 학살 문제를 만화로 작업하고 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만평] 안전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