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말어때
ⓒ 피클

관련사진보기


정치권에 때아닌 '쓰레기' 논란이 일었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최초 보고시간을 조작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부터입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이를 '적폐'로 규정하자 야당인 자유한국당에서 '정치보복'이라고 반격하며 시작되었습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정치보복대책위원장이 보도자료를 통해 "정권이 해야 할 일은 뒷전으로 밀어놓고 연일 청와대 쓰레기통만 뒤지고 있다"고 비난하자, 더불어민주당 김홍걸 국민통합위원장이 SNS를 통해 "박근혜 정권에서 한 일이 대부분 쓰레기인데 싫어도 쓰레기통에서 찾아야지 어쩝니까?"라며 맞받아쳤습니다.

정치보복과 범죄행위를 구분 못 하는 오래된 정당의 주장이 오늘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