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15년 새누리비전에 류길재 통일부 장관 인터뷰와 함께 통일부의 광고가 실렸다.
 2015년 새누리비전에 류길재 통일부 장관 인터뷰와 함께 통일부의 광고가 실렸다.
ⓒ 새누리비전 캡처

관련사진보기


통일부가 과거 새누리당(자유한국당·바른정당 전신) 중앙위원회 기관지인 <새누리비전>에 특혜성 광고를 몰아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0일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통일부에서 입수한 '박근혜 정부 당시 광고비 집행 현황'을 공개하며 통일부가 2013년과 2015년에 각각 600만 원씩 총 1200만 원의 광고비를 새누리비전에 지출했다고 밝혔다. 기관지는 정당 등의 단체가 구성원들에게 일방적으로 소식을 알리고 선전하기 위한 홍보 매체다. 이같은 기관지에 정부부처가 광고비를 지출한 것은 특혜라는 지적이다.

통일부는 박근혜 정부가 출범한 해인 2013년에는 '대북정책 한반도 신뢰프로세스' 관련, 2015년에는 '통일부 업무 계획 홍보' 관련 광고를 새누리비전 지면광고로 게재했다.

통일부뿐이 아니다. 강 의원이 분석한 바에 따르면 코이카(2014년 1월호), 한국국제교류재안(2014년 10월호), 남북하나재단(2014년 11월호), 외교부(2014년 12월호) 등 정부부처 다수가 <새누리비전>에 광고를 게재했다.

정부부처 광고가 실린 기관지에는 류길재 통일부 장관, 윤병세 외교부 장관 등 해당 부처 기관장 인터뷰가 같이 실렸다. 강 의원은 "집권 여당인 새누리당이 특혜성으로 인터뷰를 진행한 후 광고를 집행하는 '끼워팔기'"라고 지적했다 .

이 같은 문제제기는 매해 국감 때마다 이어지고 있다. 2014년 국감 때는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정부 기관 및 공공기관들이 <새누리비전>에 총 7370만 원의 광고비를 집행한 것이 도마에 올랐다. 2015년 국감 때는 한국건설관리공사 사장 인터뷰가 <새누리비전>에 실린 후 광고비가 집행됐음이 지적됐다. 한국건설관리공사는 3년 동안 600만 원의 홍보비를 <새누리비전>에 집행했다. 같은 해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이기우 원장 인터뷰를 <새누리비전>에 게재하고 330만 원의 광고비를 집행했다. 공공기관들이 <새누리비전>에 인터뷰를 싣고 대가로 광고를 게재하는 일이 반복되고 있는 것이다.

강 의원은 "박근혜 정부의 통일부와 정부부처가 국민 세금으로 특정 정당의 기관지에 광고비를 집행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라며 "이념적 성향에 따라 안일하게 광고비가 집행되어 결국 국민이 피해를 보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강 의원은 "단순한 홍보매체에 불과한 특정 정당의 기관지에 정부 광고비를 몰아주어 새누리당에 특혜를 준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은 반성해야 할 것"이라며 "정부 기관의 광고비 집행에 공정성과 균형성이 요구된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독립편집국 기자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