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취임 1주년 기념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9일 이명박(MB) 전 대통령 시절 국가정보원에서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취소 청원을 추진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철저한 진상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강조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추석민심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보수 단체와 손잡고 김 전 대통령의 노벨상 취소 청원을 공작하려 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도대체 국가기관을 통해 민주질서를 유린하고 국익을 손상시킨 이명박 정부의 끝은 어디인지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이 정치보복이라 규정하고 반발하는데 국민은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철저한 진상 조사와 책임자 처벌로 국가 기강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야당은 적폐청산이 정치 보복이라는 낡은 프레임을 시도하고 있지만 국가 운영과 통치 행위에 있어서 상실된 공적 정의를 실현하는 게 적폐 청산의 목표"라며 "국가권력을 사익 축적의 도구로 얼마나 활용했으면 이것을 정치 보복이라고 하겠느냐"며 과거 정권과 보수야당을 정면 겨냥했다.

이어 대표적 적폐 대상으로 이명박 정권 시절 이른바 '사자방(4대강·자원외교·방산비리)'을 거론하며 "짓밟힌 공적 정의를 회복해달라는 것이 국민의 요구이기 때문에 개인적 감정에서 낡은 프레임을 호도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고조되는 안보 위기와 관련해선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이 이어지는 동안 국민은 전쟁만은 안된다고 한목소리로 당부했다"며 "촛불 혁명이 평화롭게 세상을 바꿨듯 한반도 위기에도 평화적 해법이 아닌 다른 어떤 시나리오도 생각할 수 없다"고 거듭 못박았다.

그는 "북한 노동당 창당 기념일을 전후해 만에 하나라도 있을 추가 도발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도 확고한 응징 태세를 갖추는 한편 평화적, 외교적 해결 원칙을 더욱 확고히 견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