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지난 9월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근 자신의 수행비서 휴대폰에 대한 군·검찰·경찰 등 수사기관의 통신자료 조회가 있었다며 문재인 정부의 정치사찰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9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 달 전인가, 나는 전화기를 사용하지 않으니까, 내 수행비서 전화기만 군·검찰·경찰 등 한 다섯 군데에서 통신조회를 했다"면서 이 같이 주장했다. 자신이 주로 사용하는 수행비서의 통신자료를 조회한 것은 자신을 겨냥한 정치사찰이라는 주장이다. 

"문재인 정부 수사기관에서 통신자료 100만 건을 수사했다는 게 확인됐다"는 류여해 최고위원의 발언 직후 나온 주장이었다. 류 최고위원은 이를 지적하면서 "국가정보원과 경찰, 검찰은 수사상 불가피한 조치라고 하지만 적폐청산을 앞세워서 개인정보를 캐내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여기에 제1야당 대표가 직접 나서, 자신 역시 수사기관의 통신자료 조회 대상이었다고 힘을 실은 셈이다.

홍 대표는 구체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되자마자 나한테 전화할 때도 수행비서 전화로 했다. 결국 내가 누구하고 통화하는지 알아보기 위해 조회한 것 같다"면서 "심지어 군에서도 했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통신내역을 조회한 곳이)기무사 아니냐"고 따졌다.

또 "(문재인 정부가) 정치사찰을 하고 있다. (류 최고위원이) 방금 말한 것처럼 100만 건 (조회) 했다면 정치공작 공화국이다"라며 "아마 여기 있는 주요 인사 통신조회 다 했을 것이다. 이런 파렴치한 짓은 더 이상 해서는 안 된다"라고 비난했다.

홍 대표는 "제1야당 대표의 통신기록을 찾아본다는 것은 과거에 군사독재정권이나 하던 짓"이라는 이종혁 최고위원의 발언 이후에도 다시 마이크를 잡고 이를 거론했다.

특히 그는 "제가 정치를 23년 하면서 언제나 도·감청을 전제로 전화를 한다"며 "우리 당 의원들에게 말씀드린다. (휴대폰의) 위치 기능을 끄시라"고 조언했다. "위치 기능을 끄면 위치추적이 되지 않는다. 요즘 와서 도·감청 하겠다는 것은 (통화) 내용보다는 위치추적을 통해 누구를 만나는지 알아보기 위해 통상 그렇게 한다"는 이유도 덧붙였다.

"전전 대통령까지 정치보복 대상 삼아, 특위 만들어서 적극 대응하겠다"

한편, 홍 대표는 이날 "문재인 정권이 들어선 지 5개월 밖에 되지 않았는데 민심은 빠르게 빠져나가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자신이 살펴본 추석 민심을 전했다.

그러면서 ▲ 원전 졸속중단 ▲ 최저임금 급속인상 ▲ 대통령 명령에 따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 평화구걸과 북핵위기 초래 ▲ 공정위를 통한 기업 압박 ▲ 노조 공화국 ▲소득주도성장으로 사회주의 배급제도 추진 ▲ 정치보복 ▲ 방송장악 ▲ 인사참사 ▲ 퍼주기 복지 ▲ 예고된 일자리 대란 ▲ 한미FTA 재협상 등을 "문재인 정부의 13가지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무엇보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드라이브와 관련, "(정부·여당이) 전 대통령에 이어, 전전 대통령까지 정치보복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면서 "정치보복대책특위를 만들어서 이 정부가 하고 있는 정치보복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댓글2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미디어 분야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