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AP통신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여론조사 발표 갈무리.
 AP통신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여론조사 발표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최저 수준으로 추락했다.

AP통신이 6일(현지시각)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지난 9개월 동안 국정 수행을 지지한다는 응답이 32%(적극 지지 20%, 지지 12%)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이 국정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67%에 달했고, 이 가운데 아주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50%로 나타났다. 이로써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지난 3월 42%, 6월 35%에 이어 최저치를 경신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미국이 올바른 방향(right direction)으로 나아가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는 응답은 24%에 불과했으며, 잘못된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응답이 74%로 압도적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신뢰도는 공화당 지지층에서도 하락했다. 공화당 지지자들은 지난 6월 조사에서는 60%가 미국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답했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44%로 크게 떨어졌다.

이 밖에도 70%가 트럼프 대통령이 신중하지 않으며, 정직하거나 강력한 지도자가 아니라고 답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이민 정책에 대해서도 60%가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AP통신은 최근 대통령 비서실장, 수석전략가, 공보국장 등 핵심 측근들이 잇따라 사임하면서 백악관 내 갈등이 드러난 데다가 트럼프 대통령이 버지니아 샬러츠빌에서 발생한 백인우월주의자들의 폭력 시위를 두둔하는 발언을 하면서 논란을 일으켰다고 분석했다.

또한 지난달 유엔 총회 연설에서도 북한과 거친 설전을 주고받으며 군사 충돌 위기를 고조시켰고, 미국 남부를 덮친 허리케인 사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대응 방식도 지지를 얻지 못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AP통신과 NORC 공공문제연구소가 지난달 28일부터 나흘 동안 성인 1150명을 대상으로 공동 진행했으며, 오차 범위는 ±4.1% 포인트다.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