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장용열

관련사진보기


ⓒ 장용열

관련사진보기


ⓒ 장용열

관련사진보기


이번 추석에는 과일세계가 변했다.

드디어 "감"도 모자를 썼다.
주로 사과와 배가 썼던 모자를
이제야 "감"도 모자를 썼다.

맨 몸으로 상자속에만,또는 비닐속에만 있었던 "감"이었다.

참으로 오랜 세월이 걸렸다.

배도 사과도 "감"을 대할때 마다
보인 미안함이 없어진것 같다.

인간세계에도 형태상의 구별이 없어졌으면 좋겠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ㅇ 언제나 즐거운 오마이 뉴스 볼때마다 나도 꼭 이런 기사를 쓰고 싶었습니다. ㅇ 그리고 앞으로는 교육분야 공공서비스가 중요할 것이며, 이런 교육분야에 대한 알고 있는 지식을 시민들에게 알려주고 싶었습니...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