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사 수정 : 6일 오후 5시 38분]

당진에서 열리는 성소수자의 인권 강좌에 대해 일부 기독교계를 중심으로 한 반대행위가 당진에서 극심하게 벌어지고 있다. 이들은 추석연휴 기간에도 강좌를 기획한 조상연 참여연대 전 사무국장을 찾아오기도 했으며, 심지어는 부인에게까지도 문자와 전화를 하고 있어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당진참여자치시민연대(아래 당진참여연대)는 오는 11일 '비온뒤무지개재단' 한채윤 상임이사를 초청해 '성소수자 인권 강좌'를 열기로 했다. 당진참여연대 측은 "사회적인 편견에 쌓여 있는 동성애자들의 인권에 대해 고민해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강좌를 준비했다"라고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문제는 당진의 일부 기독교인들을 중심으로 강좌 자체를 막으려 하는 움직임이 구체화되고 있다는 점이다. (사)나라사랑운동선교회의 고영석 총재는 지난 5일 참여연대 조 전 사무국장을 찾아가 "동성애를 조장하는 강연을 열어서는 안 된다. 당진유림과도 이야기했다"라며 강연 취소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조상연 사무국장은 고영석 총재에게 "강연을 취소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강연을 와서 들어라.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하며 "강연 취소 계획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일부 기독교계의 성소수자 인권강좌를 취소시키려는 움직임은 비단 기획자뿐만이 아니라 그의 가족에게까지 이어지고 있어서 우려를 깊게 하고 있다. 조 전사무 국장은 "기독교인인 아내에게까지 교회지인들이 나서서 문자와 전화를 하며 강연을 취소하도록 설득하라고 종용하고 있어 아내가 불안해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일부 기독교계의 이런 움직임에 대해 조상연 사무국장은 "동성애자에게도 인권은 있다. 나와 다르다고 해서 차별하거나 혐오를 하는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며 인권강좌를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조 전 사무국장이 지난 달에 입당한 더불어민주당도 상징성을 축소하기 위해 강연 장소를 예정된 당진시청 중회의실이 아닌 다른 곳으로 옮겨 줄 것을 요구한 상태다. 지난 8월 일부 기독교계가 실시한 '동성애 반대 세미나'가 당진시청 동일한 장소에서 열렸던 만큼 강연장소 이동은 명분을 찾기 어려워 보인다. 참여연대는 임원 회의를 통해 최종 결정이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강좌는 '작가와 함께하는 월요인문여행'의 여섯 번째 순서로 당진 인권주간을 맞이해 수요일인 11일로 옮겨 오후 7시에 당진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다. 그 동안 '건너가다'의 이인휘 작가, '아이슬란드가 아니었다면'의 강은경 작가, '대한민국 치킨展'의 정은정 작가, '시민에게 권력을'의 하승우 작가 등의 강연이 열렸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당진신문에서도 일하고 있는 기자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